[中 온라인 의료시장 각축] “50조원 의료시장 잡아라”… IT기업 잇단 진출로 경쟁 ‘활활’

곽예지 기자입력 : 2021-06-23 06:00
BATJ·핑안 점령한 시장에 바이트댄스, 핀둬둬, 콰이서우 뛰어들어
중국 온·오프라인 의료시장이 뜨겁게 타오르고 있다. 알리바바, 바이두, 텐센트, 징둥 등 기존 대형  IT 기업들의 시장 진출에 이어 지난해부터 바이트댄스, 메이퇀, 핀둬둬, 콰이서우 등 신규 IT기업들도 업계에 속속 뛰어들면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온라인 의료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중국 IT기업들이 시장 선점을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고 중국 36커가 최근 보도했다.

◆BATJ·핑안, 중국 온라인 의료시장 터줏대감 

중국 온라인 의료시장이 주목을 받기 시작한 건 지난 2019년부터다. 당시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 징둥(BATJ)이 시장에 뛰어들면서 업계가 급속도로 성장했다. 2018년 986억 위안(약 17조3000억원) 수준이었던 시장 규모가 1년새 1337억 위안으로 훌쩍 뛰었을 정도다.

업계에서는 이미 BATJ 온라인 의료시스템이 완벽한 수준으로 구축됐다고 평가한다. 실제 알리헬스는 알리페이와 연동으로 사용자 편의를 높였고, 오프라인 병원과 협력을 강화해 경쟁력을 키웠다. 알리헬스와 협력하는 의료기관 수만 1만7000개에 달하고 이 중 2~3급 병원은 4000개에 달한다. 지난해에는 온라인 처방약을 배송해 주는 시스템까지 갖춰 시장 선두주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텐센트는 위닥터를 통해 온라인 의료 시장에 진출했다. 위닥터는 종합 의료서비스 디지털 플랫폼이다. 지난해 디지털 의료 서비스 산업 발전에 힘입어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구체적으로 2019년과 비교해 해당 사업의 실적 규모가 무려 3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닥터의 성장세에 힘입어 텐센트는 위닥터 외에 춘위이성(春雨醫生), 딩샹위안, 닥터펭귄 등 온라인 의료업체에 잇달아 투자를 단행했다.

바이두는 최근 ‘칭주(輕竹)헬스’라는 브랜드를 출시한 데 이어, 유라이이성(有來醫生)이라는 온라인 의료 서비스 업체에 2억 위안 규모의 자금을 투자하기도 했다. 2016년 설립된 유라이이성은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업체다. 현재 3000개 이상의 공립병원 의사 3만명 이상과 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징둥의 헬스케어 자회사인 징둥헬스도 온라인 문진 서비스와 의약품 판매 등으로 빠른 성장을 거두는 중이다.

이외 중국 최대 보험회사인 핑안그룹 자회사 핑안헬스케어가 운영하는 원격의료 플랫폼 핑안굿닥터도 시장 선두주자 중 하나다. 핑안굿닥터 가입자는 3억명 이상, 이용자는 하루 평균 65만여명에 이른다. 3700개 병원과 2만명의 의사를 확보하면서, BATJ보다 좀 더 세밀한 원격 진료 체계를 구현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사진=알리헬스 로고]
 

◆'뉴페이스' 바이트댄스, 핀둬둬, 메이퇀도 만만찮아 

이처럼 BATJ와 핑안그룹이 점령한 중국 온라인 의료시장에 지난해부터 ‘뉴페이스’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중국 콘텐츠 스타트업 바이트댄스는 지난해 5월 의료지식 플랫폼 바이커미닷컴을 인수했고, 같은 해 말 의료건강 브랜드인 '샤오허의료'를 출시했다. 바이트댄스 앱 이용자들은 샤오허의료 앱을 통해 등록된 의사들로부터 원격 의료 진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으며, 디지털 의료 백과사전도 이용할 수 있다. 이밖에 온·오프라인 의료서비스가 일체화된 프리미엄 종합 의료업체 '쑹즈진료(파인콘 클리닉)’ 설립도 준비 중이다.

핀둬둬는 지난해 말 둬둬헬스라는 이름의 앱 개발을 완료했다. 공식 웹사이트인 헬스둬둬닷컴은 올해 1월 문을 열었는데, 아직 정식적으로 의료서비스를 개시하진 않았다고 36커는 설명했다.

외식배달 업체 메이퇀뎬핑(美團點評·이하 메이퇀)은 의료기기, 의료미용 시장에서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는 중이다.

최근에는 콰이서우까지 가세했다. 콰이서우는 최근 자사의 새로운 의료 브랜드 출시 준비를 모두 완료했다. 바로 종합 의료 서비스 플랫폼 ‘샤오위(小愉)’다. 곧 애플리케이션(앱) 형식으로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36커는 최근 중국 온라인 의료시장에서 IT기업들의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며 이는 시장 규모 확대는 물론, 각 업체들의 성장에도 도움이 돼 긍정적이라고 해석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