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모처럼 북한 지도자 '대화' 언급...정부 여러 준비중"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6-22 17:13
22일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 출석 "천안함 피격사건, 北 소행 맞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2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화와 대결에 모두 준비할 것"이라는 대외 메시지를 발신한 데 대해 "긍정적 신호"라고 평가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남북대화의 가능성을 어떻게 보느냐'는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모처럼 북한의 지도자 입에서 '대화'라는 단어가 나왔다"며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김 총리는 방한 중인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정부 당국자들과 회동한 사실을 언급하며 "북한의 반응에 대해서 상당히 긍정적 신호라고 평가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또 "미국은 어떤 레벨이든 간에 (북한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고, 마찬가지로 우리 정부도 이 모멘텀을 살려가기 위해서 여러 가지 준비를 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언론 매체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 15~18일 주재한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나가는 데 주력해 나가야 한다"며 "대화에도 대결에도 다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0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흥미로운 신호"라고 평가했다.

김 대표도 전날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의 북핵수석대표 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대화와 대결 모두를 언급한 김 위원장의 최근 발언을 주목한다"며 "우리 역시 대화와 대결 모두에 준비돼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미 대화 재개의 공을 또다시 북한에 넘긴 셈이다.

나아가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발표하고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우리 당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이번에 천명한 대미 입장을 '흥미있는 신호'로 간주하고 있다고 발언하였다는 보도를 들었다"면서 "조선(북한) 속담에 '꿈보다 해몽'이라는 말이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김 총리는 이날 대정부질문에서 지난 2010년 발생한 천안함 피격 사건이 북한의 소행이라는 정부의 기존 입장도 재차 확인했다.

그는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의에 "대한민국 정부가 합동 조사단을 꾸려 외국 전문가까지 초청해서 이 문제를 정리한 것"이라며 "정부의 입장을 바꿀 아무런 새로운 상황이 없다"고 했다.

더불어 대통령 소속 군사망사고 진상규명위원회(이하 진상규명위원회)가 지난해 말 천안함 사건 재조사를 검토한 끝에 중단한 이유에 대해서는 "(전직 민군합동조사단) 조사위원 한 분이 자신의 소신 때문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김 총리는 "대한민국 공동체 전체에 혼란과 균열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생각한다면 이제 이 문제는 논란을 정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앞서 천안함 민군합동조사단 위원으로 활동했던 신상철 씨는 지난해 9월 진상규명위원회에 천안함 피격 사건을 재조사해 달라는 진정을 제기했지만, 진상규명위원회는 신씨가 진정인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진정을 각하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