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원생명과학 주가 3%↑...지배종 된 델타 변이 바이러스 때문?

전기연 기자입력 : 2021-06-22 09:07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진원생명과학 주가가 상승세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전 9시 2분 기준 진원생명과학은 전일대비 3.76%(1250원) 상승한 3만4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진원생명과학 시가총액은 1조5455억원이며, 시총순위는 코스피 175위다. 액면가는 1주당 1000원이다.

현재 인도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자 mRNA(메신저 리보핵산)​ 관련주인 진원생명과학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진원생명과학은 mRNA 원액 생산의 필수 소재인 플라스미드 DNA의 세계 상위 규모의 생산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확진자의 90%가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되면서 사실상 델타 변이가 지배종이 된 상태다. 미국에서도 41개주에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발견돼 빠르게 퍼지고 있어 심각한 상황이다.  

지난 17일 진원생명과학은 보건복지부가 추진하는 'mRNA 기반 신속 백신 제작 플랫폼을 활용한 지카 바이러스 백신 선도물질 발굴 및 유효성 평가' 국책과제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로써 정부는 19개월간 7억9200만원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