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숙인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79.2% 완료…7월부터 2차 접종

한지연 기자입력 : 2021-06-22 11:15
정부 지침에 따른 노숙인 생활시설, 거리노숙인 등 2953명 대상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서울시내 노숙인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이 79.2% 완료됐다고 22일 밝혔다. 2차 백신 접종은 7월부터 실시한다.

보건복지부 코로나19 예방접종 지침에 따른 접종 대상자는 노숙인 생활시설 입소자, 노숙인 이용시설 이용자, 거리 노숙인 등으로 서울 시내 총 2953명이다.

시는 해당 노숙인 중 본인 동의를 받은 2529명을 접종 대상자로 등록하고 현재 2339명에 대한 1차 백신 접종을 마쳤다.

1차 백신 접종을 마친 노숙인은 △생활시설 33개소 입소자(자활20, 재활8, 요양5) 1712명 △이용시설 7개소(종합지원센터3, 일시보호시설4) 이용인 371명 △거리노숙인 256명이다.

특히 거리 노숙인이 밀집한 서울역은 노숙인 지원시설 '다시서기종합지원센터'와 협조해 관할 보건소 의료진이 서울역에서 현장접종을 실시했다.

시는 백신 접종 후 나타날 수 있는 이상반응에 대비해 △노숙인 시설에 해열진통제 등 의약품 구비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상시 모니터링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일시 보호공간이나 임시 주거 제공 등 노숙인 안전관리대책도 추진하고 있다.

시는 2차 접종 완료 후 2주가 경과한 노숙인에 대해 노숙인 시설 및 급식소 이용 시 코로나19 선제검사 대상에서 제외시키는 등 접종 완료자에 대한 시설이용의 불편을 해소할 계획이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노숙인들은 거리 생활을 하기 때문에 코로나19 바이러스 노출 위험이 더 큰 만큼 우선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며 "자치구 보건소, 노숙인 시설 등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2차 백신 접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모니터링 및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