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김범석 의장직 사임과 물류센터 화재 관련 없어"

이보미 기자입력 : 2021-06-21 15:00

쿠팡이 최근 김범석 창업자의 국내 등기이사와 이사회 의장직 사임과 관련해 물류센터 화재 책임을 피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일부 의구심에 대해 공식적으로 선을 그었다.
 
21일 쿠팡은 입장문을 통해 "김 전 의장의 사임 일자는 지난달 31일로, 이번 화재가 발생하기 전인 17일 이미 사임이 이뤄졌다"라며 "이는 법인 등기부등본을 통해서도 명확히 확인할 수 있다"라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사임등기가 완료돼 일반에 공개된 시점에 공교롭게 화재가 발생한 것"이라며 "김범석 전 의장이 이번 화재 발생 이후 사임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쿠팡은 앞으로 사태 수습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일단 화재로 인해 피해를 입은 인근 지역 주민들을 위해 주민피해센터를 개설할 예정이다. 이 센터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로, 전용 신고전화를 통해 22일부터 피해 접수를 받는다.
 
쿠팡은 접수된 피해 사례에 대해서는 신속한 심사를 통해 지역 주민들이 이번 화재로 입은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인근 주민들은 이 센터로 피해 내용을 신고하면 위원회의 조사를 통해 농가 피해(농작물 등), 의료비, 분전에 따른 비닐하우스나 차량 등 자산 훼손 등의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쿠팡 관계자는 "예기치 않은 화재로 인해 불편을 겪으신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지역 주민들의 불편을 신속히 덜어드릴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