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물류센터 소방구조대장 실종 47시간째…오늘 오전 구조작업 재개

조현미 기자입력 : 2021-06-19 11:34
김동식 대장 17일 인명구조 중 내부고립 화재 거세 수색중단…구조대원 15명 투입

19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경기도 안전 특별점검관, 국토교통부 건축구조기술사, 국토안전관리원 주무관 등 전문가들이 소방관과 함께 건물 구조 안전진단을 위해 내부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불이 난 경기 이천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인명 구조 중 내부를 빠져나오지 못한 김동식 구조대장(52)에 대한 구조작업이 19일 오전 재개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10시 40분쯤 인명 구출 훈련을 받은 구조대 3개조 총 15명을 투입해 김 대장을 찾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장 실종 47시간 만이다.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소속인 김 대장은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불이 난 지 6시간가량이 지난 17일 오전 11시 20분 동료 4명과 함께 인명 검색을 하려고 건물 지하 2층에 진입했다.

당시에는 화염이 다소 누그러졌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각종 적재물이 무너져 내리며 불길이 다시 세졌다. 대원들은 즉시 탈출을 시도했으나 김 대장은 건물 밖으로 나오지 못했다.

이후 김 대장을 찾는 수색 작업이 이뤄졌지만 건물 곳곳에 쌓인 가열물질 때문에 불길이 거세지자 구조를 멈춰야 했다.

이날 오전 구조활동이 가능하다는 건물 안전진단 결과가 나옴에 따라 다시 구조대원들을 건물 안으로 들여보내 김 대장을 수색 중이다. 

이번 화재는 목요일인 17일 오전 5시 20분쯤 이 건물 지하 2층에서 시작됐다. 쿠팡 덕평물류센터는 지상 4층, 지하 2층에 전체면적이 12만7178.58㎡에 달한다. 불은 전기적 요인으로 난 것으로 추정된다. 조사 결과 건물 물품 창고 내 진열대 선반 위쪽에 있는 콘센트에서 처음 불꽃이 이는 장면이 폐쇄회로(CC)TV에 찍혔다.

소방당국은 신고 접수 20분 만에 '대응 2단계' 경보를 발령하고 장비 60여대와 인력 150여명을 동원해 초기 화재 진압에 나섰다. 오전 8시 19분쯤 큰 불길이 잡히자 경보 단계도 내렸다. 그러나 오전 11시 50분쯤 내부에서 불길이 다시 거세져 주말까지 이어졌다. 소방당국도 대응 2단계로 다시 끌어올렸다.

박수종 이천소방서 재난예방과장은 "밤사이 진압 작업을 진행해 연기가 사그라들었다"며 "대응 2단계를 유지한 상태에서 좀 더 상황을 지켜본 뒤 초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