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틴스' 미국 노예해방일, 156년 만에 연방공휴일로 지정

정혜인 기자입력 : 2021-06-18 14:44
미국 연방 공휴일 지정, 1983년 이후 38년 만 바이든 "위대한 국가, 고통스런 역사 포용한다"

내가 대통령으로서 갖게 될 가장 큰 영예(greatest honors) 중 하나가 될 것입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7일(이하 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미국의 노예해방일을 연방 공휴일로 지정하는 법안에 서명한 뒤 이렇게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서명으로 11번째 연방 공휴일로 지정된 노예해방일은 6월(June)과 19일(Nineteenth)을 합친 '준틴스'로 불린다. 156년 전인 1865년 고든 그레인저 장관이 미국 텍사스주에서 노예해방을 선포한 6월 19일을 기념한다. 미국의 연방공휴일 지정은 1983년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데이(1월 세 번째 월요일)' 이후 38년 만이다. 
 

17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미국의 노예해방일 '준틴스'를 연방 공휴일로 지정하는 법안에 서명한 이후 참모진들과 함께 웃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CNN방송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함께 한 백악관 서명식에서 "위대한 국가는 가장 고통스러운 역사를 무시하지 않고 포용한다"며 "위대한 국가는 외면하지 않는다. 우리는 우리가 저지른 실수를 인정하고, 그 순간을 기억하면서 치유되고 더 강해지기 시작한다"고 말했다. 이어 '준틴스' 노예해방일을 공휴일로 기념하는 것 이외 성찰과 행동의 날로 삼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 나라의 모든 구석에 있는 우리 모두를 위해 평등의 약속이 성취될 때까지 우리는 쉴 수 없다. 그것이 나에게 '준틴스'의 의미"라며 백악관이 평등 전달을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2020년 6월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에 있는 브루클린 박물관 앞에서 노예해방일 '준틴스' 기념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열렸다. [사진=A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신성한 투표권이 공격을 받는 한 평등 약속은 이행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 30여 개 주(州)에서 이뤄지고 있는 투표권 제한법 제정 및 추진 움직임을 "우리 민주주의에 위배되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공화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대통령 선거 낙선되자 투표권 제한 시도에 나섰다. 최근 플로리다주지사가 부재자 투표를 위한 드롭박스 사용을 제한하고, 우편투표를 어렵게 만드는 공화당 주도 법안에 서명하는 등 미국 여러 주에서 투표권 제한법 제정 움직임이 이뤄지고 있다.

미국 최초의 흑인 부통령이자 상원 의장 자격으로 '준틴스 연방공휴일 지정' 법안에 직접 성명한 해리스 부통령은 "우리는 멀리 왔고, 또 멀리 가야 한다. 행동해야 함을 재확인하고 다시 다짐하는 날"이라며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이 노예해방을 선언한 이후 모든 노예가 해방되기까지 2년 반이 걸렸다고 언급했다. 링컨 대통령이 1863년 1월 1일 노예해방을 선언했지만, 남북전쟁 때문에 미국 전역에서 시행되지 못했다.

미국 인사관리국에 따르면 올해 '준틴스'는 토요일로, 하루 전날인 금요일이 대체 공휴일로 지정된다.

CNN은 "지난 16일 통과된 이 법안은 지난해 '흑인 목숨도 중요하다(Black Lives Matter)' 운동이 미국 전역에 확산한 것에 탄력을 받았다"며 "아울러 지난 미국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였던 바이든 대통령이 승리하고, 민주당이 상원과 하원을 장악하자 법안 통과에 속도가 붙었다"고 설명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