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쿠팡물류센터 화재 32시간째 …붕괴·번짐 우려로 진화 난항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6-18 13:26
소방대원 건물 진입 시점 결정 예정

18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7일 경기도 이천 소재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발생한 화재가 이틀째 잡히지 않고 있다. 연소 확대 우려와 건물 붕괴 위험 등으로 더딘 상황이다.

18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현재 소방차 20여대가 화재 현장 주변을 둘러싸고 방수포로 물을 뿌리는 중이다.

물류센터는 지상 4층, 지하 2층에 연면적 12만7178㎡ 규모다. 내부에 각종 물품과 택배 포장에 사용하는 종이상자, 비닐, 스티커류 등 가연성 물질이 많아 불길이 거센 탓에 전날 저녁부터 소방대원들이 건물에 진입하지 못하고 있다.

현재 소방 내부 전문가와 대학교수 등 3명이 건물에 대한 안전진단을 진행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해당 결과를 바탕으로 건물 내부 진화 작업과 함께 전날 건물에 진입했다가 빠져나오지 못한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구조대장 A 소방경(52)을 찾는 작업을 재개할 방침이다. 구조 작업은 전날 저녁부터 중단한 상황이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건물 내부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지하 2층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진화 작업이 완료되는 대로 한국전기안전공사 등 관계기관과 현장 감식을 벌여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건물관리 소홀 여부와 스프링클러 등 진화설비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번 화재는 전날 오전 5시 20분쯤 시작됐다. 소방당국은 신고 접수 20여분 만에 관할 소방서와 인접한 소방서 5~6곳에서 인력·장비를 동원하는 '대응 2단계' 경보령을 발령해 진화에 나섰다. 화재 당시 이곳에서 직원 145명이 근무 중이었고, 모두 대피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