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실물경제·지역금융 활성화 통한 일자리 창출에 속도

송종호 기자입력 : 2021-06-18 09:00
18일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에서 밝혀
 
 
 

김부겸 국무총리가 21일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학생회관의 대학일자리센터를 방문해 인사말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금융당국이 실물경제, 지역금융 활성화 등을 통해 일자리 발굴에 나선다. 이는 금융회사의 디지털 전환, 핀테크 기업의 성장, 인구고령화 등 최근 금융환경 변화에 부합하는 신규 인력수요 증가에 따른 것이다. 

금융위원회는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주재로 열린 18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20차 일자리위원회에서 ‘일자리 창출을 위한 금융분야 대응방안’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우선 금융위는 급변하는 금융환경에 맞춘 일자리 창출을 도모한다.

금융위는 정보통신(IT)분야로의 금융산업 확장, 핀테크·데이터 기업의 출현, 고령화 심화 등 최근 금융산업의 지형 변화에 대응해 금융권의 성장동력을 확충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금융환경 변화에 발맞추어 생겨나는 새로운 금융인력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전문인력도 육성에도 속도를 낸다.

이를 위해 금융권 연수기관, 대학교, 지자체 등과 협력하여 IT, 핀테크, 지역특화 금융 등 금융권 전문인력 교육 추진해 전문인력 양성에 나선다. 또 금융업권 퇴직자 경험·전문성을 활용하는 재취업 지원방안 검토해 재취업도 지원할 계획이다.

이어 금융위는 실물경제의 일자리 창출지원도 강화한다. 자본시장 및 정책금융을 활용하여 신성장·혁신분야로의 모험자본 공급을 활성화하겠다는 것이다.

자본시장 부문에서는 미래성장기업 상장절차 개선, 증권사 혁신기업 대출·투자 촉진, 크라우드펀딩 활성화하고, 정책금융 부문에서는 정책형 뉴딜펀드, 성장지원펀드, 혁신기업 국가대표 1000, 혁신성장 인텔리전스 시스템 등 혁신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강화한다. 또 청년 창업, 벤처·스타트업 성장지원 방안을 다각화하고, 이를 뒷받침할 수 있도록 제반 인프라를 구축·개선한다.

아울러 지역금융 활성화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도 나선다. 지역 자금제공에 대한 지역재투자평가 실시, 지역금융기관의 자금중개기능 강화를 통해 금융의 지역경제 지원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비(非)수도권 지방의 지역 주력산업, 벤처투자·혁신기업, 사회적 경제기업 등 다양한 주체에 대한 지원도 확대해나간다.

금융위는 이 같은 추진 배경에 대해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혁신·창업기업의 신규일자리 창출을 뒷받침한다”면서 “경쟁력이 약화한 취약부문의 고용안정을 유지함으로써 금융·산업 환경변화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