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이틀째 당 전원회의...'리선권 참석' 대미·대남정책도 다룬 듯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6-17 09:27
조선중앙통신, 회의 17일까지도 이어짐 시사

북한이 지난 15일 김정은 총비서 주재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를 열었다고 조선중앙TV가 16일 보도했다. 이번 전원회의에서는 국제 정세에 맞는 국가적인 중대사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5일에 이어 16일까지 이틀째 노동당 전원회의를 개최하고, 올해 하반기 목표 및 실행 대책 확정을 목표로 부문별 협의회를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7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 2일 회의가 16일에 계속됐다"며 "하반년도 투쟁 과업들을 편향 없이 성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구체적인 연구·토의를 위해 부문별 분과들을 조직하고 연구 및 협의회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북한은 금속·철도운수, 화학공업, 전기·석탄·기계공업, 건설 건재, 경공업, 농업, 비상방역, 반사회주의·비사회주의 투쟁, 당 사업으로 부문별 분과를 분류했다. 연구·협의회 지도는 당 정치국 상무위원들과 정치국 위원들이 맡았다.

통신이 보도한 사진을 보면 리선권 외무상이 이번 당 회의에 참석한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이에 따라 이번 회의에서 대미·대남정책 등 대외현안이 다뤄졌을 가능성이 점쳐진다.

리 외무상은 리병철 당 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이 주재한 회의의 방청석에 앉은 것으로 추정된다. 리 부위원장과 박정천 군 총참모장, 정경택 국가보위상 등은 헤드 테이블에 자리했다.

이밖에도 조용원 당 조직비서와 김덕훈 내각총리, 최상건 당 비서 겸 과학교육부장, 김재룡 조직지도부장 등이 각각 협의회를 주재한 것으로 보인다.

통신은 또 전원회의가 계속된다고 전해 지난 15일 시작된 전원회의가 17일까지도 이어짐을 시사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019년 12월과 올해 2월 전원회의를 각각 4일 동안 진행했다.
 

북한이 지난 15일 김정은 총비서 주재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3차 전원회의를 열었다고 조선중앙TV가 16일 보도했다. 이번 전원회의에서는 국제 정세에 맞는 국가적인 중대사업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