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I·앱마켓 변할까... '윈도11' 공개 앞두고 중국서 유출

강일용 기자입력 : 2021-06-16 17:30
시작버튼이 화면 가운데로... 사용자환경 변화 초점 앱마켓 결제 수수료 인하도 암시, 윈도10 이용자에 무료 업데이트 전망
마이크로소프트(MS)의 차세대 PC 운영체제 '윈도11(Windows 11, 가칭)'이 온라인에 유출됐다. 운영체제의 이름이 변경되는 주요 업데이트인 만큼 새 사용자환경(UI)과 시작 메뉴 등이 눈에 띈다.

15일(현지시간) 윈도센트럴, 더버지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 홈페이지를 통해 윈도11 베타 버전의 설치 파일이 유출됐다.
 

윈도11 바탕화면.[사진=윈도센트럴 캡처]

MS는 당초 미국 동부시간 기준으로 오는 24일 진행하는 차세대 윈도 공개(What's Next for Windows) 디지털 이벤트에서 윈도11을 공개할 예정이었다. 행사에는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와 파네이 MS 최고제품책임자(CPO) 등 MS의 주요 임원이 연사로 나와 윈도11의 변화를 설명한다.

유출된 파일에 따르면, 코드명 '선밸리'로 개발되던 윈도11의 사용자 환경에서 가장 큰 변경 점은 바탕화면 하단의 작업표시줄에서 찾을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앱 아이콘을 왼쪽에서 중앙으로 옮겼으며, 새로운 시작 버튼과 메뉴를 추가했다.

사용자 환경 디자인 테마도 변경된다. 네모난 미니멀리즘 디자인을 지향한 윈도10과 달리 윈도11은 동그란 모서리 디자인과 새로운 시작 소리 등을 갖추고 있다. 둥근 모서리는 '상황에 맞는 메뉴'와 '앱과 파일 탐색기' 주변에 표시된다.
 

윈도11 앱 모음 창.[사진=윈도센트럴 캡처]

앱 아이콘이 가운데에 있는 것이 어색한 이용자를 위해 MS는 모든 앱 아이콘을 예전처럼 왼쪽으로 옮길 수 있는 옵션도 제공한다. 또한 운영체제 차원에서 흑백을 바꾸는 다크 모드를 지원한다. 이는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노트북과 태블릿PC에도 번인 현상에 취약한 OLED 화면이 적용되고 있는 것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태블릿PC 이용자를 위한 '퀵 메뉴' 기능도 추가한다. 퀵 메뉴에는 전자펜의 활용성을 극대화해주는 전용 기능과 앱이 표시된다.

또한 윈도11은 윈도8.1 이후 삭제됐던 위젯 기능이 돌아올 것으로 예측된다. 위젯을 통해 이용자는 뉴스, 날씨, 웹 콘텐츠 등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

이용자의 편의를 위한 새로운 스냅 컨트롤 기능도 추가된다. 스냅 컨트롤 기능을 이용하면 폴더 창을 나란히 놓고 빠르게 옮기거나 바탕화면을 분할해서 섹션 형태로 정렬할 수 있다.

MS의 비디오 게임기 플랫폼인 엑스박스와의 통합도 가속화된다. 윈도11은 기본 탑재된 엑스박스 앱을 통해 엑스박스 게임패스(클라우드 게이밍 포함)와 엑스박스 스토어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
 

윈도11 스냅 컨트롤 기능 예시.[사진=윈도센트럴 캡처]

다만 업계에선 윈도11의 가장 큰 변화로 사용자 환경이나 디자인보다 신규 앱 마켓 정책을 꼽고 있다.

지난달 26일 진행한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 '빌드'에서 나델라 CEO는 "우리는 개발자와 창작자에게 더 큰 경제적 기회를 얻게 해 줄, 지난 10년 동안 가장 중요한 윈도 업데이트를 곧 공개할 것"이라며 "윈도 개발자에게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 주고 가장 혁신적이며 새롭고 개방적인 플랫폼을 찾는 창작자들을 환영할 것을 약속한다"고 말했다.

이는 윈도에 내장된 앱 마켓 'MS 스토어(Microsoft Store)'의 대대적인 변화를 암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윈도센트럴 등 외신은 MS가 앱 마켓의 결제 수수료 비율을 30% 미만으로 크게 줄이고 입점사가 아예 수수료를 떼이지 않도록 자체 결제시스템을 쓸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는 구글·애플의 최근 앱 마켓 정책과 반대로 가는 것이다. 모바일 앱 생태계를 양분한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는 입점사의 매출에서 30% 수수료를 부과하고 자체 인앱결제 사용을 강제해 여러 앱과 디지털콘텐츠 제작사의 원성을 샀다. 이에 최근 매출 규모가 작은 입점사에 받는 수수료 비중을 줄이며 불만 여론에 대응하기도 했다.

더버지는 "차세대 윈도 공개 행사를 오전 11시에 시작하고, 초대장에 숫자 11을 표시하는 등 MS가 윈도11을 발표할 것이란 암시를 한 바 있다"며 "윈도11은 6월 말 정식 공개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편, 일각에선 "MS가 윈도11을 공개하면서 윈도10에 대한 지원을 오는 2025년까지만 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제기했으나, 유출된 윈도11을 정품 윈도10 위에 설치하면 정품 윈도11로 인지하는 점 등을 고려하면 정품 윈도10 이용자는 윈도11 업데이트를 무료로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예상하고 있다. 윈도10과 별개의 운영체제인 윈도11이 새로 출시되는 것이 아니라 윈도10이 단종되고 그 자리를 윈도11이 대체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전자펜 퀵 메뉴.[사진=윈도센트럴 캡처]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