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합참, 천안함 폭침 北공격징후 포착하고도 조처 안해"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6-16 09:00
최원일 전 함장, 김종태 전 기무사령관 발언 담긴 문건 공개

2014년 경기도 평택 해군2함대사령부 피격 천안함 앞에서 안보교육에 나선 해군 장병들이 2010년 서해 해상작전 도중 영면한 천안함 46명의 용사를 위해 묵념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가 북한의 천안함 폭침 징후를 사전에 인지하고도 별도 조처를 하지 않았던 정황을 입증할 문건이 공개됐다.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은 15일 MBC PD수첩과의 인터뷰에서 해당 문건을 공개했다.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 의장 일행 부대방문 행사 결과'라는 제목의 문건에는 김종태 전 기무사령관이 "천안함 사건 발생 며칠 전 사전 징후를 국방부와 합참에 보고했으나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았다"고 답신한 내용이 있다.

사전 징후가 무엇인지 묻는 질의에는 "수중 침투 관련 징후였다고 답변했다"고 적혔다.

특히 김 전 사령관이 현장 토의에서 "합참의장에게 조처를 하도록 여러 번 요구했으나 특별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며 "침투 징후를 예하 부대에 전파하지 않았고 적극적인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말한 부분도 확인됐다.

이런 김 전 사령관 발언은 지난 2010년 8월 12일 국가안보총괄점검회의 위원단이 해군 2함대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나왔다.

최 전 함장은 "어렵게 이 문서를 파기 직전에 구했다"며 "이게 결정적인 '정보의 실패' 내용"이라고 MBC를 통해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사한 46명의 용사와 생존 전우 58명의 명예 회복을 위해 국방부 등을 상대로 법적 대응을 계속할 것을 예고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