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G7 사진서 남아공 대통령 지운 실무자 상대 경위 조사

홍승완 기자입력 : 2021-06-15 15:52

[사진=대한민국 정부 페이스북 계정]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념사진에서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을 삭제해 논란을 일으킨 실무자에 대해 경위 파악에 나섰다.

15일 문체부에 따르면 대한민국 정부 페이스북 계정을 운영 중인 문체부 국민소통실은 논란이 된 사진을 편집한 실무자를 상대로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실무자가 사진 구도가 이상하다고 판단해 확대하는 과정에서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이 삭제된 것"이라며 "합당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문체부 측은 현재 해당 실무자에 대한 징계 절차에 돌입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13일 대한민국 정부 페이스북에는 G7 정상회의 기념사진과 함께 '사진 한 장으로 보는 대한민국의 위상'이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이 게시물 속 사진에는 좌측 맨 끝에 있어야 할 라마포사 대통령이 삭제됐다. 이에 문 대통령을 부각하려는 의도가 의심된다는 누리꾼들의 지적이 잇따르자 문체부는 전날 오전 게시물을 수정하면서 원본 사진을 그대로 실었다.

아울러 문체부는 같은 게시물에 "고난의 시간을 극복한 위대한 국민들의 피땀 어린 노력의 결과물입니다. 감격스럽습니다. 모두 국민 덕분입니다"라고 작성했다가 수정한 게시물에서는 "위대한 국민들과 정부가 함께 해온 피땀 어린 노력의 결과물입니다"라며 '정부'를 슬그머니 추가해 뒷말을 낳았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