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유망 스타트업 투자 위해 10억원 출자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6-15 09:17
식품 스타트업 발굴·육성 프로그램 ‘프론티어 랩스’ 론칭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유망 스타트업 투자에 나선다. 빠르게 변화하는 해외 식품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CJ제일제당은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프론티어 랩스’ 프로그램을 론칭했다고 15일 밝혔다.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스파크랩’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이번 프로그램은 뛰어난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스타트업을 선발해 기업당 5000만원에서 1억원을 초기 투자한다.

이를 위해 CJ제일제당은 10억원을 출자했다. 이후 3개월간 전문가 멘토링 과정을 거친 뒤 추가 투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후속 투자는 데모데이 이후 투자 여부를 바로 결정하는 ‘패스트트랙’을 적용해 과감하고 빠른 투자 결정으로 실행력을 높였다는 평가다.

선발된 기업은 CJ제일제당과의 다양한 파트너십 기회를 통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 사업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모집영역은 △테이스트&웰니스(영양&건강, 대체단백, 정통식품), △뉴노멀(개인맞춤형 기술, 푸드테크, 스마트쿠킹), △지속가능성(스마트팜, 푸드 업사이클링) 3개 분야다.

프론티어 랩스 접수는 7월 6일까지 프로그램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CJ제일제당은 지난 3월 식품전략기획실 산하에 사내벤처캐피탈 역할의 뉴 프론티어팀을 신설했다.

주요 관심 분야는 대체 단백 건강기능식품 푸드테크 등으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 펀드나 스타트업에 투자하며 미래 사업 발굴에 나서고 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CJ제일제당이 보유한 R&D(연구개발) 인프라와 풍부한 노하우, 스파크랩의 스타트업 육성 노하우를 결합해 미래 성장의 기회를 모색하고 건강한 산업 생태계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