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전수조사 의뢰한 국민의힘, 정보활용 동의서 안내

정석준 기자입력 : 2021-06-14 20:08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11일 정부서울청사 국민권익위원회를 방문, 김태응 부동산거래특별조사단장(상임위원, 오른쪽)에게 부동산 투기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민의힘 국회의원 전수조사 의뢰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국민권익위원회에 부동산 현황 전수조사를 의뢰했지만 아직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권익위 관계자는 “국민의힘이 전수조사 의뢰 공문을 제출하면서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는 첨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11일 국민의힘은 국민권익위원회를 방문해 부동산 투기의혹 진상규명을 위해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의뢰한 바 있다. 하지만 동의서 없이는 조사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 비교섭 5당은 전수조사 의뢰와 함께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를 제출했다.

국민의힘은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 제출이 단순한 절차에 불과한 만큼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전현희 권익위원장의 직무회피를 압박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실무절차는 진행 중”이라면서도 “전 위원장이 직무회피를 하지 않겠다고 하고 있어 이 절차를 그대로 진행할지 고민”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