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온실가스 100% 제거한 '블루수소' 사업 본격화

김성현 기자입력 : 2021-06-14 14:50
현대오일뱅크가 온실가스를 100% 제거한 블루수소 사업에 본격 착수한다. 

현대오일뱅크는 14일 국내 최대 액체 탄산 제조업체인 신비오케미컬과 충남 대죽 일반산업단지에서 ‘액체 탄산 생산공장’ 기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반도체 공정용 탄산가스와 드라이아이스 등을 제조하는 이 공장은 신비오케미컬이 내년 상반기까지 800억원을 투자해 완공한다.

현대오일뱅크는 대산공장 내 수소제조공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20만톤(t)을 매년 제품 원료로 공급한다. 기존 수요처인 선도화학과도 협력을 강화해 이들 업체에 공급하는 이산화탄소 규모를 지난해 연간 9만t 수준에서 내년 상반기 최대 36만t으로 늘릴 계획이다.

블루수소는 화석연료로 수소를 제조하는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회수, 활용해 만들어진 수소다. 대기 중에 탄소가 그대로 배출되는 그레이수소와 신재생 에너지로 만들어져 제조단가가 비싼 그린 수소와 비교해 각각 친환경성과 경제성이 우수하다.

정유사들은 탈황 공정 등에 투입하기 위해 납사, 천연가스, LPG를 원료로 수소를 만드는 설비를 갖추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도 연산 20만t의 수소 제조 공정을 갖추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연간 약 36만t의 이산화탄소가 배출된다.

이번 사업협력을 통해 현대오일뱅크는 수소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전량을 회수해 제품화하게 된다.

블루수소 판매 인프라 확충에도 박차를 가한다. 현대오일뱅크는 2025년까지 연간 10만t의 블루수소를 수소충전소와 연료 전지 발전용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첫 단계로 7월까지 대산공장에 블루수소를 차량용 연료로 개질하는 고순도 정제설비를 구축한다. 하루 정제 가능량은 3000㎏으로 넥소 600대를 충전할 수 있는 양이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는 “발전사 등과 합작법인을 설립해 2023년부터 20MW 이상의 연료전지발전사업에도 진출한다는 방침”이라며 “제조, 판매 인프라 조기 구축을 통해 블루수소 사업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한다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김명현 현대오일뱅크 상무(왼쪽부터), 김경호 서림종합건설 대표, 정해원 현대오일뱅크 부사장, 홍지유 신비오케미컬 대표, 김대중 신비오케미컬 이사, 홍인수 현대오일뱅크 팀장이 14일 충남 대죽 일반산업단지에서 열린 ‘액체 탄산 생산공장’ 기공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오일뱅크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