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첫 일정 대전현충원 방문 “서해수호 희생 기리러 왔다”

대전=김도형 기자입력 : 2021-06-14 09:08
“보수정당, 보훈 적극적이지 못한 면 있었다…반성하고 개선하겠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4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천안함 46용사 묘역에 헌화하고 있다.[사진=김도형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첫 공식일정을 국립대전현충원 참배로 시작했다. 통상 정치인들은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로 일정을 시작하는데, 이 대표는 “서해수호를 위해 헌신과 희생을 하신 분, 포항 해병대 마린온 헬기사고로 순직하신 분들의 넋을 기리는 차원에서 왔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날 대전 유성구 현충원로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참배했다. 이 대표는 현충탑 참배를 마친 뒤 방명록에 ‘내일을 준비하는 대한민국은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다’고 적었다.

이 대표는 이어 천안함 46용사 묘역, 장병제3묘역 한주호 준위 묘소, 연평도 포격전 전사자 묘역, 마린온 헬기 순직 장병 묘소 등을 차례로 찾아 참배했다. 천안함 46용사 묘역을 참배한 뒤엔 직접 찾아온 유가족과 대화를 나누기도 했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보수정당이 그동안 안보에 대해 언급을 많이 했지만 보훈 문제나 여러 사건 사고 처리에 관해선 적극적이지 못한 면이 있었다”며 “그런 부분을 반성하면서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담아서 대전현충원을 방문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동작구 서울현충원도 조만간 찾아 뵙고 순국선열들께 예를 갖출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보훈 정책과 관련, “그래도 북한의 도발 등을 인정하는 데 있어서 과거 더불어민주당 보다 진일보한 모습을 보였다 생각한다”면서도 “아직까지 천안함 생존 장병 등의 보훈 문제가 완벽하게 처리되지 않았다. 미진한 게 있으면 여야가 힘을 합쳐서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모든 분들께 합당한 대우를 하는 게 중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불거진 여권의 천안함 폄훼 논란과 관련, “우리가 5‧18광주민주화운동 등을 왜곡한 발언을 한 분들에 대해 사회적으로 엄정 대응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한 만큼, 천안함 폭침이나 서해교전, 연평도 포격전 등에서 희생된 분들에 대해서도 왜곡없이 그분들을 기릴 수 있어야 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이 송영길 민주당 대표에게 제명 등 조치를 요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민주당에서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의 마음을 다시는 아프게 하는 일이 없도록 엄중한 판단을 해주셨으면 하는 게 제 생각”이라고 했다. 이어 “저희당에서 비슷한 일이 있다면 엄중한 판단을 하겠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