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반도체 굴기에…대만 TSMC, 구마모토 공장 설립 검토

정혜인 기자입력 : 2021-06-11 11:39
자동차·스마트폰 주로 사용 16nm·28nm 기술 도입할 듯

[사진=닛케이아시아 누리집 갈무리]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업체인 대만 TSMC가 일본 반도체 공장 건설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소식통을 인용해 대만 TSMC가 일본 규슈(九州) 구마모토(熊本)현에 300mm 웨이퍼 공장을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특히 TSMC의 이번 공장 건설 검토가 일본 정부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보도에 따르면 TSMC는 일본 정부로부터 선진적 반도체를 일본에서 생산해 달라는 요청을 받고, 이를 검토하고 있다. TSMC 측은 신설공장에 자동차, 스마트폰에 주로 사용되는 16nm와 28nm 기술을 도입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TSMC 측은 신문의 사실 확인 요청에 "응답할 수 없다"고 답했다.

신문은 "TSMC 공장 신설은 급증하는 이미지센터와 자동차 마이크로 컨트롤러, 기타 반도체 수요를 충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일본 정부는 해외 위탁생산에 의존하던 반도체를 오는 2025년부터는 자국에서 생산하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굴지의 반도체 기업을 자국으로 유치하고자 노력해왔다. 이에 TSMC 측은 지난 2월 이바라키(茨城)현에 186억엔(약 1890억5226만원)을 투자해 연구개발(R&D) 거점을 세우겠다고 밝혔고, 일본 정부도 이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1 KED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