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文, 장·차관급 5명 인사 단행…軍사망사고진상위원장 송기춘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6-10 17:22
국조실 국무 2차장 윤성욱, 과기혁신본부장에 이경수 권익위 부위원장 안성욱, 공무원인재개발원장 최창원 윤창렬 2차장은 1차장으로…법무부 차관 발표 안 해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장관급인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 위원장에 송기춘 전북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내정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장관급인 신임 군사망사고진상위원회 위원장에 송기춘 전북대 법학대학원 교수를 임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신임 국무조정실 국무 2차장에 윤성욱 현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을 승진 발탁하는 등 차관급 4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새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이경수 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혁신특별위원장을,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에 안성욱 변호사를, 새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에 최창원 국무조정실 국무 1차장을 각각 임명했다. 기존 윤창렬 국무 2차장은 국무 1차장으로 수평 이동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같은 5명의 장·차관급 인사를 발표했다. 이들 5명의 공식 임기 시작일은 오는 14일부터다.

다만 이번 인사에서 택시 기사 폭행 사건으로 사퇴한 이용구 전 법무부 차관의 후임은 임명되지 않았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와 관련해 “법무부 차관에 관한 인사도 지금 현재 상황에서는 말씀드릴 상황은 아니다”라면서 “후속 인사를 위해서 노력 중에 있다”고 말했다.

먼저 장관급인 신임 송기춘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장은 자진 사퇴한 전임자인 이인람 전 위원장의 후임 인사다. 이 전 위원장은 지난달 20일 천안함 재조사에 따른 비판이 일자 책임을 지고 자진 사퇴했다.

송 위원장은 전주고 출신으로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서울대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민주주의법학연구회 회장, 한국공법학회장, 전북평화와인권연대 공동대표, 교육부 사학분쟁조정위원, 전북대 법학전문대학원교수를 역임했다.

박 수석은 송 위원장에 인선에 대해 “군 인권 개선에 관한 확고한 소신 및 전문성을 바탕으로 군 사망사고를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조사, 진상을 규명함으로써 사자(死者)의 명예 회복 등 위원회의 주요 임무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군에 대한 국민의 신뢰 회복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에 윤성욱 국무조정실 경제조정실장을 내정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윤성욱 국무조정실 국무 2차장은 서울 경기고와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연세대 대학원에서 경영학으로 석사 학위를, 미국 미주리대에서 경제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행정고시 35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기획재정부 국유재산심의관, 재정관리국장, 재정혁신국장을 거쳐 경제조정실장까지 지냈다.

박 수석은 윤 차장에 대해 “현안 대응·해결 능력이 뛰어나고, 소통 능력도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 “코로나19,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등 경제·사회 분야 핵심 현안에 대한 정책조정 업무를 차질 없이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경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사진=청와대 제공]

이경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경북고와 서울대 물리학과를 졸업했다. 미국 텍사스주립대 오스틴캠퍼스에서 물리학 박사를 받았다. 국가핵융합연구소장, 국제혁융합실험로(ITER) 이사회 부의장을 거쳐 부총장까지 지냈으며 현재 민주당 과학기술혁신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다.

박 수석은 “이 본부장은 디지털 뉴딜, 탄소중립, 코로나19 위기 극복 등의 현안을 과학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국가연구개발 투자 방향을 설정하고, 성과를 창출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안성욱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사진=청와대 제공]

안성욱 권익위 부위원장은 임기 만료로 권익위를 떠난 이건리 전 부위원장의 후임이다. 이 전 부위원장 자리였던 부패방지부위원장 겸 권익위 사무처장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 부위원장은 성남서고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사법고시 33회 출신으로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반부패특별수사본부, 부산지검 마약·조직범죄수사부장, 서울동부지검 공판송무부장 등 검찰 내 요직을 두루 거쳤다. 현재 법률사무소 성문에서 대표변호사를 지내고 있다.

박 수석은 안 부위원장에 대해 “검사 출신 법조인으로서, 반부패 관련 분야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정책 기획력과 조정·통합 능력도 갖추고 있다”면서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의 안착, 공익신고 활성화와 신고자 보호 강화 등 공정사회 실현을 위한 핵심 반부패·청렴 개혁 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최창원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사진=청와대 제공]

최창원 신임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장은 서울 관악고를 거쳐 고려대 경영학과를 졸업했다. 일본 사이타마대학에서 정책학으로 석사를, 서울시립대에서 행정학으로 박사 학위를 각각 받았다. 행정고시 36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국무조정실 내에서 성과관리정책관, 사회복지정책관, 경제조정실장, 국무 1차장으로 근무 중이다.

박 수석은 “최 원장은 국정철학과 정책 현안에 대한 깊은 이해와 남다른 소통 능력을 바탕으로 공무원인재개발원을 4차 산업혁명, 저출산·고령화 등 시대 변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혁신인재 양성의 산실로 발전시켜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