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6월 수입계란 규모 7000만개로 확대"

최다현 기자입력 : 2021-06-10 17:00

서울 강남구의 한 대형마트에서 점원이 달걀을 진열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계란 가격이 좀처럼 잡히지 않으면서 정부가 6월 수입계란 물량을 당초 계획보다 확대하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0일 해밀 광역계란유통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밥상물가 안정을 위해서는 국민 체감도가 높은 계란가격의 조기안정이 중요하다"며 "6월 수입계란 규모를 당초 5000만개에서 2000만개 추가한 7000만개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산란계 숫자가 정상화되는 6월 말까지는 부족한 국산물량을 보충할 수 있는 충분한 규모의 수입계란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추가로 수입할 2000만개를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을 확충하고 도매공급가격을 인하해 중소마트와 전통시장 등에서 저렴한 가격으로 수입란을 판매하는 등 소비자 수요를 확대하는 노력도 지속할 예정이다.

대형마트에서 계란 등을 할인 판매하는 '농할갑시다' 행사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이어 방문한 한국농수산식품공사(aT) 이천 비축기지에서는 "쌀 가격 안정을 위해 정부 비축물량 8만톤을 6월 중 신속하게 공급하겠다"며 "최근 가격이 안정되고 있는 양파, 마늘, 배추 등은 비축물량을 차질없이 확보해 하반기 이후 기상변화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해달라"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밥상물가 불안이 지속되면 민생경제 부담이 가중돼 최근 빠른 경기회복 속도를 체감하기 어려워진다"며 "원자재 가격 불안, 서비스가격 상승 등 물가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