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체크] 살빠진 김정은 건강이상설...통일부 "언급할 사안 아니다"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6-10 14:10
당뇨, 고혈압 등 건강이상설 일축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열린 당 제8기 제1차 정치국 회의를 주재했다고 조선중앙TV가 5일 보도했다.[사진 = 연합뉴스]



통일부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체중이 줄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10일 부쩍 체중이 감량한 것처럼 보이는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현재 김 위원장의 건강 문제(이상설) 등에 대해 언급할만한 사안이 없다"고 답했다.

이 당국자는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 보도가 나오면 저희도 사진에 대한 분석을 나름대로 하고 있다"면서도 "김 위원장의 건강문제에 대한 판단은 공개적으로 말씀드릴 사안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통일부 내부적으로는 김 위원장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고 판단할 만한 동향이 없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북한 매체는 지난 5일 김 위원장이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29일 만에 김 위원장의 공개활동을 보도했다.

이에 지난 8일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NK뉴스는 김 위원장이 지난 5일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주재했다는 소식을 전하며, 그의 체중이 크게 줄었다고 보도했다.

NK뉴스는 김 위원장의 시기별 손목시계 착용 사진을 비교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스위스제 IWC로 알려진 해당 시계를 왼쪽 손목에 착용하고 있는데, 지난해 11월 당시 사진보다 지난 4일 사진에서 시곗줄을 더 바짝 조여 착용한 것으로 확인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한·미·일 정보당국이 김 위원장을 주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국가정보원도 지난해 11월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김 위원장의 체중이 2012년 8월에는 90kg이었다가 지금은 140kg대로 8년간 평균 6~7kg씩 늘었다고 보고한 바 있다.

의료계에선 당뇨합병증 혹은 이로 인해 수반되는 갑상선중독증에 걸리면 체중이 급감하는 것으로 보고 있어 이를 두고 김 위원장의 건강에 이상이 생긴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