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체크] 與 내홍 격화…양이원영 “희생양 찾을 때 아냐”, 김한정 “당 지도부, 이번에 큰 실수”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6-09 10:14
양이원영 "연좌제로 처벌이라도 받아야 하나" 김한정 "정권 초 잘못된 정책 만들고 의기양양했던 책임자 어딨나"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에서 의혹이 제기된 12명의 의원에 대해 출당‧탈당조치를 내리자 일부 의원들의 반발이 갈수록 거세지고 있다. 김한정 의원은 “당 지도부가 이번에 큰 실수를 했다”고 질타했고, 양이원영 의원은 “어머니 사건으로 연좌제 처벌이라도 받아야 하느냐”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양이 의원은 지난 8일 밤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인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농지법 위반 의혹과 관련해 수사에 투명하고 성실히 임할 것이며, 어떤 의혹도 남지 않도록 협조하겠다고 마무리했으나, 내가 농지법 위반 의혹 당사자도 아닌데 수사에 임한다고 할 수 없다”며 “그 토지를 구입한 것도 아니고, 어머니 토지 구입에 내가 관여하지 않았다는 것은 경찰 조사에서 이미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면 어머니가 수사에 임할 수 있도록 제가 잘 조력하겠다고 해야 하는 거냐. 무혐의를 입증해서 복당하라는 당 지도부의 주장은 내 경우에는 해당되지도 않는다”며 “이미 어머니 토지 구입에 관여한 혐의가 없다고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어머니의 농지법 위반 무혐의를 내가 입증해야 하느냐. 만약 어머니가 농지법 위반을 한 거면, 그때는 어떻게 해야 하느냐. 연좌제로 처벌받아야 하느냐”고 지적했다.

양이 의원은 “평생 집 한 채 없는 분이 노후에 자식에게 피해 끼치지 않으려고 카드대출에 보험대출까지 받아서 자투리 지분 토지들을 사셨다. 지금도 고금리 이자까지 포함해서 대출 빚을 갚고 계신다”며 “(어머니는)기획부동산이 소개해서 농지를 살 때 농지취득자격 등에 대해 얘기를 들은 적도 없다고 한다. 10개가 넘는 토지 지분을 다 합쳐도 3억원 안팎이고, 공시지가로 내놓아도 연락도 없는 골칫덩어리 토지들”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렇게 기획부동산에 사기당한 어르신들이 얼마나 많겠느냐. 강남 거리를 걸어가다 보면 땅 사라고 홍보물 나눠주는 어르신들을 심심찮게 마주친다”며 “지금 희생양을 찾을 때냐. 이렇게 사기당하는 국민들이 더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할 때냐”라고 호소했다.

김한정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 지도부가 이번에 큰 실수를 했다”고 언급하며 분노했다. 

또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부동산 문제는 국회의원을 때려잡아 면죄부 받을 사안이 아니다”라며 “정권 초 문재인 대통령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잘못된 정책을 만들어 의기양양했던 정책 책임자들 다 어딨느냐. 그 사람들을 색출해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당 지도부가 탈당을 권유한 것에 대해 김 의원은 “과정과 절차가 있는 것인데, 그것을 생략하고 떠넘기기식으로 '미안하지만 일단 나가서 살아 돌아오라'라고 하는 것은 당 지도부가 아니다”라며 “(이번 조치는) 정치적인 고려다. 그런다고 민심이 달래지나. 이것 자체가 졸속이고 잘못된 결정”이라고 꼬집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