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미사일 지침 해제 선언...우주 산업의 새 지평을 열었다"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6-09 09:31
與 과방위, 9일 국회서 당·정·청 협의회 열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미 정상회담에 따른 과학기술 이행현황과 향후 계획을 논의를 위해 당·정·청 협의회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와 여당,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성과를 뒷받침하기 위한 후속 조치의 일환으로 우주산업 육성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하기 위해 9일 협의회를 열었다.

당·정·청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협의회를 열고 인재 육성과 연구·개발(R&D) 분야 민간 투자 활성화 등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가속도를 붙이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성과가 과학기술 분야에서 만발했다"라며 "무엇보다 한·미가 함께 포스트코로나를 선도할 수 있도록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윤 원내대표는 "미사일 지침 해제 선언으로 미사일 주권 회복은 물론이고 우주 산업의 새 지평을 열었다"라며 "바이오, 6세대(6G), 오픈랩, 양자 기술 등 신흥 기술 협력을 통해 미래지향적인 파트너십을 발전시켜나가고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미 정상 간 신뢰를 토대로 폭넓게 진화하는 선진경제 동맹의 위상을 국민께서도 체감할 수 있도록 당·정·청이 함께 가시적 성과를 만들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과학기술 진흥을 위한 노력을 실질적으로 이루기 위한 과제 3가지를 제시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양질의 인력양성에 박차를 가해야 하고, 적극적인 R&D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 또 앞서 두 가지를 병행하기 위해 현장에 대한 정부의 투자가 필요하다"라고 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과학기술정보통신 등 기술집약사업 육성은 인재육성에서 시작된다"라며 "이를 위해 실무형 인재양성 역시 정책적 내용 등을 협의해 잘 뿌리 내릴 수 있는 정책을 만들어나가겠다"라고 했다.

이원욱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과방위) 위원장은 "한·미정상회담에서 우주 인력 신흥기술증진에 대해 합의를 일군 것은 우리가 추격 경제를 뛰어넘어 선두 경제, 선두주자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와 기초 기반을 마련한게 아닌가 생각한다"라고 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민간 분야에서 R&D를 어떻게 확대할지도 함께 고민해주셨으면 좋겠다"라 "민간기업이 R&D 투자를 적극적으로 하고 훨씬 효율성이 높은 성과를 내는 기반을 갖추는 것이 한·미 정상회담의 후속 조치를 성공적으로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윤 원내대표와 박 정책위의장, 이원욱 위원장, 조승래 과방위 여당 간사,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