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일 3국 정상회담 가능성…文 “G7, 외교 지평 확대 계기”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6-08 16:58
국무회의서 양·다자 회담 의지 피력…“정상외교 기회” 미국 의지·강제징용 손배 소송 각하 긍정 요소로 작용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미 정상회담에 이어 한·미·일 3국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초청국 정상 자격으로 참석하게 되면서다.

G7 정상회의는 영국 현지 시각으로 오는 11일부터 13일까지 2박 3일 동안 영국 서남부 휴양지 세인트이브스의 콘월에서 개최된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한국·인도·호주·남아공 등 4개국 정상을 공식 초청했다.

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G7 정상회의를 글로벌 현안 해결에 기여하는 우리의 역할을 강화하고, 외교의 지평을 확대하는 계기로 삼겠다”면서 “코로나 이후 중단된 다자 정상회의가 재개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주요국과 활발한 양자 정상외교를 펼칠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2년 연속 초청된 것은 우리의 국제적 위상 G7 국가들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정상회의 참석 자체로 우리 외교가 업그레이드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가 경제에서 세계 10위 정도의 수준으로 발전한 것뿐만 아니라 문화·방역·보건의료 시민의식 같은 소프트파워 분야에서도 세계적으로 높은 평가를 받게 된 것이 무척 자랑스럽다”면서 “모두 국민들께서 이룬 성취인 만큼 국민들께서도 자부심 가져주시기를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G7 정상회의를 글로벌 현안해결에 기여하는 우리의 역할을 강화하고 외교의 지평을 확대하는 계기로 삼겠다”면서 “우수한 바이오의약품 생산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백신 허브의 역할을 강조하고 기후위기 대응에서 선진국과 개도국 간의 협력을 이끄는 가교국가로서의 역할을 부각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치권 안팎에서 미국이 한·미·일 정상회담에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결국 키를 쥐고 있는 미국의 의지와 역할이 중요한 게 아니겠느냐”면서 “코로나 국면에서 따로 (정상회담) 자리를 만들기 어려운 만큼 G7 정상회의에서 하나의 모멘텀이 나올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7일 서울중앙지방법원이 강제징용 피해자와 유족 일본제철·닛산화학·미쓰비시중공업 등 16개 일본 기업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각하한 것도 한·일 관계 개선의 실마리로 작용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실제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7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G7 기간 한·미·일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 질문에 “현재 한·미·일 3개국 (정상회담) 일정이 잡힌 것은 없다”면서도 “이 작은 공간(영국 콘월)에는 사실상 어떤 것이든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외교적 수사라고 볼 수도 있지만, 3개국 회담 가능성을 열어뒀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이 지난 6일 제66회 현충일 추념사에서 한·일 우호관계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고(故) 이수현씨를 처음 언급한 것도 양국 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로 읽혔다.

문 대통령은 추념사에서 “2001년, 일본 도쿄 전철역 선로에서 국경을 넘은 인간애를 실현한 아름다운 청년 이수현의 희생은 언젠가 한·일 양국의 협력의 정신으로 부활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