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돋보기] 저무는 클럽하우스, 뜨는 포파라치…진화 중인 SNS

홍승완 기자입력 : 2021-06-08 17:08
차세대 SNS 아닌 '반짝인기'였나…클럽하우스, 네이버 검색 지수 '0' '합법적 파파라치' 내세운 포파라치, 미국 앱스토어 공개 후 1위 기록 SNS 진화 이면엔 시대 흐름 있어...클럽하우스는 '비대면'·포파라치는 '자연스러움'

[사진=포파라치(Poparazzi) 홈페이지 갈무리]
 

차세대 소셜미디어(SNS)로 관심을 모았던 음성 SNS '클럽하우스'가 비인기 앱으로 추락하고 있다. 한 IT전문매체는 클럽하우스 앱 계정을 지우는 방법까지 소개했다. 이 매체는 클럽하우스를 대체할 앱이 등장하고 백신 접종 본격화로 이동 제한이 풀리면서 이용자들이 떠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처럼 반짝인기를 누린 클럽하우스가 저무는 사이, 한 사진 공유 앱이 차세대 SNS 타이틀을 노리고 있다. 바로 '포파라치(Poparazzi)'다. 이 앱은 데뷔 하루 만에 미국 애플 앱스토어 다운로드 부문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여기에 출시 며칠 만에 1000억원 이상의 기업가치를 인정받는 등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다.

8일 IT 업계에 따르면, 신드롬에 가까운 반응을 자아냈던 클럽하우스 인기는 3월을 기점으로 곤두박질치고 있다. 클럽하우스는 불과 두 달 전만 해도 앱을 이용하기 위한 초대장이 고가에 거래되고, 국내 정·재계 유명인사들도 즐겨 찾는 '핫한' SNS였다.
 

[사진=네이버 데이터랩 갈무리]
 

하지만 3월 이후 클럽하우스는 '아무도 찾지 않는 앱' 수준으로 추락했다. 네이버 트렌드를 보면 클럽하우스의 네이버 검색 지수는 지난 2월 8일 기준 최대치인 100까지 치솟았으나 3월에는 1~2 수준으로 내려왔다. 4월 초부터는 0을 찍고 있다. 구글 트렌드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2월께 100을 찍었던 국내 클럽하우스 검색 지수는 최근 2~6 수준에 머물렀다.

반짝인기를 누린 클럽하우스의 인기가 빠르게 식고 있는 반면, 포파라치는 최근 이용자 사이에서 서서히 유행 중이다. 앱 분석회사인 앱토피아에 따르면, 포파라치는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미국 앱스토어에서 포토·비디오 무료 앱 카테고리부문 다운로드 1위를 차지했다.
 

[그래픽=우한재 기자]


포파라치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소재한 스타트업 TTYL이 개발한 앱으로, 사진 공유가 주요 기능이라는 점에서 기존 인스타그램과 별반 다를 바 없어 보인다. 하지만 포파라치는 '안티 셀피(anti-selfie)'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 즉 본인이 직접 찍은 사진은 올리지 못하며 남이 찍은 내 사진으로만 피드가 구성된다. 따라서 포파라치 앱에서는 전면 카메라를 사용할 수 없으며, 후면 카메라만 허용된다. 또 인스타그램에 기본적으로 내장된 사진 필터와 편집 기능도 포파라치에서는 이용할 수 없다. 날것 그대로의 사진만 올릴 수 있는 셈이다.

포파라치는 인스타그램과 달리 기능이 제한적이지만, 기업가치는 1억 달러 수준을 넘어섰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에 따르면, 포파라치는 1억 3500만 달러(약 1498억원)의 높은 기업가치를 형성했다. 또 미국 실리콘밸리의 대표적인 벤처캐피털인 벤치마크 캐피털이 투자 라운드를 주도할 것으로 전해졌다.
 

[그래픽=우한재 기자]

포파라치 인기 배경? 전문가 "기존 SNS는 현실 왜곡···실제 삶 보고 싶은 이용자들"
전문가들은 SNS가 뜨고 지는 과정 이면에 시기적 특수성이 강하게 작용한다고 분석했다. 예를 들어 클럽하우스는 코로나19 여파로 늘어난 비대면 상황과 맞물려 이용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포파라치의 인기에 불을 붙인 요소는 무엇일까. 한 IT 전문가는 '현실 왜곡' 콘텐츠에 싫증난 이용자들이 포파라치에 환호하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마크 셔먼 B&C 커뮤니케이션 에이전시 매니징 파트너는 "지금까지 SNS에서는 사진 필터와 마스크 기능이 인기를 얻었지만, 이제 이용자들은 가공된 이미지가 아닌 실제 삶(Real Life)을 보고 싶어 한다. 따라서 최근 SNS에는 손대지 않은 사진을 선호하는 추세가 나타나기 시작했으며 포파라치가 이를 포착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영국 왕립보건학회(RSPH)에 따르면, 연출 사진을 표방하는 인스타그램은 청년층 정신건강에 가장 해로운 SNS로 꼽혔다. RSPH가 발표한 보고서를 보면,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 "인스타그램이 유해한 SNS"라는 반응이 많았는데 이는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릴 때 실물 그대로가 아닌 이른바 포토샵이나 필터링 등을 통해 이미지 조작을 쉽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연구를 주도한 매트 커라처 박사는 "상당수 젊은 여성들이 인스타그램에 예쁜 얼굴과 날씬한 몸매 이미지를 올리려는 강박증이 있다. 이런 환상이 정신적 고통을 주고 있다"며 "자기만족과 개성을 북돋우기 위해 SNS는 과도한 포토샵이나 필터링 사용을 제한하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한편, 포파라치는 현재 애플 운영체제(iOS)만 지원하고 있으나 곧 안드로이드용 앱을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아주경제DB]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