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을건 기술 뿐' 산업부 시장중심 기술사업화 연구개발 지원

박성준 기자입력 : 2021-06-08 15:38
스케일업 기술사업화 1단계 사업화 컨설팅 지원 대상 38개 기업 선정 범부처연계형 기술사업화 이어달리기 지원 대상 25개 기업 선정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는 기업이 보유한 우수기술을 사업화·신산업 분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스케일업 기술사업화 프로그램'과 '범부처연계형 기술사업화 이어달리기 사업'을 신규 추진한다고 8일 밝혔다.

두 사업은 산업부의 대표적인 기술사업화 프로그램인 '사업화연계기술개발사업'의 종료에 따른 후속사업의 일환이다. 이는 민간투자와 연계하는 스케일업 기술사업화 프로그램과 각 부처 연구개발(R&D) 결과물을 사업화하는 범부처연계형 기술사업화 이어달리기 사업으로 추진된다.

지원규모는 총 4497억으로 1068개 기업이 지금까지 지원받았다.

먼저 스케일업 기술사업화 프로그램은 지난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올해 38개 23억원이 투자된다. 범부처연계형 기술사업화 이어달리기 사업은 올해 25개 사업에 113억원이 들어간다.

스케일업 기술사업화 프로그램은 1단계 사업화 컨설팅, 2단계 R&D의 단계별 방식으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산업부는 올해 1단계 지원대상 38개 제조 중소기업을 선정했다.

선정된 기업은 정부의 사업화 컨설팅 자금을 지원받아 스마트 제조, 디지털 헬스케어 등 신산업 분야로 진출하기 위한 사업화 기획과 민간투자 유치를 연말까지 완료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기업은 성공적인 민간 투자유치를 위해 1대1 사업화컨설팅, 투자유치 사전교육 및 투자유치상담회(IR) 등을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을 통해 지원받을 수 있다.

범부처연계형 기술사업화 이어달리기 사업은 정부 각 부처의 R&D 우수성과물을 대상으로 산업부가 후속 상용화 R&D를 지원, 부처 간 R&D 투자의 연계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올해 25개 기업을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 선정된 기업은 약 4억5000만원의 정부지원금을 통해 후속 R&D 및 사업화기획 등에 활용하게 된다.

김상모 산업부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은 "우리 기업이 세계 시장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시장중심의 사업화 R&D 사업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하고 "앞으로도, 사업기획 컨설팅․민간투자 유치․R&D를 패키지로 지원하는 ‘스케일업 기술사업화 프로그램’과 각 부처 R&D 결과물을 사업화단계까지 지원하는 ‘범부처연계형 기술사업화 이어달리기 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