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막말 자제하라” 이준석 “그러니 與 도발에 걸려드는 것”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6-07 22:31
나경원 “이준석, 저격수 좋을지 몰라도 참모총장엔 부족” 이준석 “후배에게 막말 프레임 씌우는 게 얼마나 저열한가”

국민의힘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주호영(왼쪽부터), 홍문표, 나경원, 조경태, 이준석 후보가 7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망상, 지라시, 이런 막말로 당을 화합할 수 있겠나” - 나경원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

“‘망상’이란 표현에 굉장히 격분하셨다고 한다. 그러니까 여야 대립 구도에서 상대의 도발에 걸려드는 것” - 이준석 후보

7일 열린 TV조선을 통해 중계된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 후보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배제하려는 위험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는 ‘윤석열 배제론’을 두고 격론이 벌어졌다.

나 후보는 “이 후보의 재능은 저격수가 되기에 좋을지 몰라도, 참모총장이 되기에는 부족하다”면서 “대표가 되면 막말을 자제하겠느냐”고 했다.

이 후보는 이에 “상대를 막말 프레임으로 규정하려는 것”이라며 “도발에 넘어가면 대선에서 이길 수 있겠나. 평정심을 가지시라”고 했다.

이어 “후배에게 막말 프레임을 씌우려는 게 얼마나 저열한 정치인지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또 이 후보는 “기사 제목만 읽고 그렇게 (공격) 하시나”라고 했고, 나 후보는 “경선에서 서로 지켜야 할 품위와 예의가 있다”고 응수했다.

주호영 후보는 이 후보에게 “야당 대변인으로서 여당을 공격할 때 쓰는 말과 당내에서 동료·선배들에게 쓸 수 있는 말은 다르다. 그런 면에서 나 후보의 말을 조금 경청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세상도, 정당도 간단치 않으니 너무 자신만만하지 말라”고 했다.

이에 이 후보는 “항상 그 말씀을 마음에 새기겠다”고 답했다.

후보들은 ‘윤 전 총장 없이 대선에서 국민의힘이 승리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모두 X를 택했다.

이 후보는 “반부패라는 전장이 펼쳐졌을 때 윤 전 총장이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홍문표 후보는 “당내 후보와 선의의 경쟁을 해서 대선후보를 뽑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당시로 돌아간다면 탄핵에 동의하겠느냐는 질문도 나왔다. 이에 주호영·이준석 후보는 ○를, 홍문표·나경원·조경태 후보가 Ⅹ를 선택했다.

Ⅹ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조경태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을 했다면, 지금 문재인 대통령도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했다. 나 후보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보면 탄핵이 옳지 않았다”고 했다.

반면 주 후보는 “우리 당 출신 대통령보다 나라 걱정이 더 컸다”고 했고, 이 후보는 “탄핵은 정당했지만, 형사재판에서 법리가 과도하게 적용된 부분은 지적할 수 있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