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 박종훈 등 줄부상…SSG랜더스 사이드암 신재영 영입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6-07 19:32
독립야구연맹리그에서 활약…6경기 평균자책점 3.27

2016년 신인상 수상자인 사이드암 투수 신재영이 7일 SSG 랜더스와 입단 계약을 맺고 있다. [사진=SSG 랜더스 제공]


언더핸드스로로 던지는 박종훈 등 투수들이 줄부상으로 빠진 SSG랜더스(SSG)가 우완 사이드암 투수 신재영을 영입했다.

SSG는 경기도 독립야구연맹리그 시흥 울브스에서 활동하고 있는 신재영을 영입했다고 7일 밝혔다.

2012년 NC다이노스에서 데뷔한 신재영은 이듬해 4월 넥센히어로즈로 트레이드되고 신인상을 받는 등 전성기를 누렸다. 그는 2016년 15승 7패 평균자책점 3.90을 기록한 뒤 점차 내리막을 걸었다. 지난해에는 7경기에 등판해 평균자책점 12.60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시즌 종료 후 재계약 불가 통보를 받았다.

프로무대 복귀를 위해 경기도 독립야구연맹리그 시흥 울브스에 입단한 신재영은 올해 독립야구연맹리그에서 6경기에 등판해 22이닝을 투구하며 17피안타 30탈삼진 평균자책점 3.27을 기록하고 있었다. 신재영은 오는 9일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신재영은 SSG 구단을 통해 "프로 선수의 꿈을 다시 이뤄 설렌다"며 "기회를 주신 SSG 구단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SSG는 최근 외국인 투수 아티 르위키, 박종훈, 문승원 등 주전 선발 투수 세 명이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르위키는 방출했고, 박종훈은 수술대 위에 올랐으며 문승원은 이번 주 미국에서 정밀 검진을 받을 예정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