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북 익산, 경북 경산 등…전매 자유롭고 추첨제 물량 많아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비규제지역 분양 시장에서 이달 신규 물량이 쏟아질 전망이다. 전북 익산, 경북 경산, 충남 아산 등 비규제지역에 1만3000여 가구가 분양을 앞두고 있다.

4일 부동산114 자료를 보면 이달 전국 비규제지역에서는 총 22개 단지, 1만3785가구(임대 제외)가 분양 예정이다. 이는 전체 분양예정 물량 7만3758가구(임대 제외)의 약 18.69%에 해당한다.

지역별로는 △충남 7개 단지, 4625가구 △경기 4개 단지, 2660가구 △전북 4개 단지, 2136가구 △경북 2개 단지 2122가구 △경남 3개 단지, 1648가구 △강원 1개 단지, 320가구 △충북 1개 단지, 274가구 순이다.

비규제지역은 청약, 대출, 전매 등 각종 규제로부터 비교적 자유롭다. 청약통장 가입 후 6개월 이상, 만 19세 이상이면 세대주뿐 아니라 세대원도 1순위 자격이 되며, 유주택자도 1순위 청약이 가능하다. 재당첨 제한도 없고, 대출 시 담보인정비율(LTV)이 최대 70%까지 가능하다. 또한 계약 직후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다.

추첨제 물량도 상대적으로 많아 청약 가점이 낮은 수요자들에게는 기회다. 조정대상지역의 경우 전용면적 85㎡ 이하 주택형은 전체 물량의 25%만 추첨제로 공급되는 반면, 비규제지역은 전용면적 85㎡ 이하 물량의 60%를 추첨제로 공급한다.

올해 4월 충남 아산시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모종 네오루체’는 514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3만1491가구가 공급돼 1순위 평균 61.2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 올해 2월 전북 군산시에서 분양한 ‘더샵 디오션시티 2차’는 462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2만7150건이 접수돼 1순위 평균 58.7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업계 관계자는 “전국 총 236개 시·군·구 중 49개 지역은 투기과열지구로, 111개 지역은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돼 대부분 지역이 규제지역으로 묶이면서 비규제지역의 희소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라며 “각종 규제를 빗겨간 비규제지역은 자금이나 청약 가점 부담에서 비교적 자유롭기 때문에 내 집 마련에 유리하다”고 말했다.

이달 비규제지역에서 분양하는 주요 단지들은 다음과 같다.

현대건설은 전라북도 익산시 마동 일원에 ‘힐스테이트 익산’을 분양할 예정이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6개동, 전용면적 59~126㎡ 총 454가구로 구성된다. 전북 익산에 들어서는 첫 번째 ‘힐스테이트’ 브랜드 단지다. 

HDC현대산업개발은 경상북도 경산시 압량읍 부적리 일원에 '경산 아이파크'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29층, 9개동, 전용면적 84~142㎡ 총 977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효성중공업은 충청남도 아산시 음봉면 산동리 일원에 ‘해링턴 플레이스 스마트밸리’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1층~지상 20층, 10개동, 전용면적 59~84㎡ 총 704가구로 조성된다. 

동부건설은 경기도 동두천시 지행동(생연택지개발지구 B10블록)에 ‘지행역 센트레빌 파크뷰’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1층~지상 20층, 5개동, 전용면적 84㎡ 총 314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