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루스첨단소재, 북미 진출 나선다···일본 도요타통상과 합작법인 설립

윤동 기자입력 : 2021-05-31 16:30
솔루스첨단소재가 일본 도요타통상과 손잡고 전지박 업계 최초로 북미 시장 공략에 나선다.

솔루스첨단소재와 도요타통상은 31일 이차전지 소재인 전지박을 생산·판매하기 위한 합작법인(JV)을 북미에 설립하겠다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일본 종합상사인 도요타통상은 자동차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의 소재·부품 조달 사업에 주력하고 있으며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양사는 합작법인을 통해 이르면 2024년 연간 3만톤(t) 규모의 전지박 생산체제 구축을 검토한다. 부지 선정 및 북미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른 증설 투자에 대해서는 추가 논의하기로 했다.

솔루스첨단소재와 도요타통상은 성공적인 북미 전기차 시장 선점을 위해 생산성 극대화를 위한 공정 최적화와 차세대 기술 개발, 원자재 수급 및 판매 거점 네트워크 공유 등 전략적 파트너십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솔루스첨단소재 관계자는 "지난해 7월 발효된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에 따라 완성차 업체가 무관세 혜택을 받으려면 주요 소재·부품의 75% 이상을 현지에서 조달해야 한다"며 "이같은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맞물려 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전지박의 현지 수급에 대한 북미 고객사의 선호도는 앞으로 더욱 높아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헝가리에 유럽 유일의 전지박 공장을 운영 중인 솔루스첨단소재는 이번 북미 진출을 발판 삼아 고객사 다변화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향후 합작법인에서 생산되는 전지박은 북미 내 완성차 업체 및 배터리셀 업체에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서광벽 솔루스첨단소재 대표이사는 "솔루스첨단소재와 도요타통상의 북미 공동 진출은 양사의 사업 시너지 창출을 뛰어넘어 안정적인 전기차 생태계 구축의 좋은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31일 온라인으로 열린 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서광벽 솔루스첨단소재 대표이사(왼쪽 두번째)와 사이토 나오지 도요타통상 금속본부 CEO(오른쪽 두번째)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솔루스첨단소재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