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본 "국회의원 본인 부동산 투기 혐의 13명 수사"

노경조 기자입력 : 2021-05-31 13:41
국민의힘 고발·수사의뢰 중 10건 수사

지난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서 소속 직원들이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국회의원 13명을 수사 중이라고 31일 밝혔다.

최승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수사국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에서 고발·수사 의뢰한 의혹에 국회의원이 다수 있다"며 "국회의원 본인 투기 혐의자는 13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국회의원 가족 등 친인척 3명도 수사 중이다.

현재까지 특수본 전체 수사 대상은 646건·2796명으로, 이 중 내부정보 이용 투기가 315건에 1453명이다. 기획부동산 등 불법행위는 331건·1343명 수준이다.

신분별로는 국회의원 13명을 비롯해 고위공직자 8명, 지방자치단체장 14명, 지방의원 55명, 국가공무원 86명, 지방공무원 176명,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77명 등이다.

이 가운데 혐의가 드러난 4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해 20명이 구속됐다. 또 10명은 검찰이 영장을 청구했거나 보완수사 지시가 내려온 상태며, 13명은 법원에서 영장이 기각됐다.

수사 대상에서 국회의원 등 고위공직자가 늘어난 데에는 국민의힘 측 고발과 수사 의뢰 영향이 컸다. 국민의힘 부동산투기조사 태스크포스(TF)는 최근 34건·85명을 고발·수사 의뢰했다. 경찰은 기존 수사와 중복되지 않는 10건에 대해 수사 착수했다.

아울러 특수본은 이른바 '강사장'으로 불린 LH 직원 강모씨에 대한 보완수사를 마치고 구속영장을 재신청했다. 경기 성남시 수진·신흥재개발지구 일대 투기 의혹과 관련해선 이날 오전 LH 경기지역본부와 성남시청 등에서 압수수색 중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