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미사일지침 종료 반발에 "개인 명의 글...정부 논평 적절치 않아"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5-31 14:27
"신중하게 지켜볼 것"

[사진 = 연합뉴스]


통일부가 31일 북한이 한·미 미사일 지침 해제를 비난한 것에 대해 "개인 명의의 글인 만큼 정부가 직접 논평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이종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김명철 국제문제평론가 명의의 논평을 통해 한·미 미사일 지침 해제를 '미국의 고의적 적대행위'라고 비난한 것에 대해 "신중하게 지켜보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명철 국제문제평론가 명의의 '무엇을 노린 미사일 지침 종료인가' 제목의 글에서 "우리의 자위적 조치들을 한사코 유엔 '결의' 위반으로 몰아붙이면서도 추종자들에게는 무제한한 미사일 개발권리를 허용하고 입으로는 대화를 운운하면서도 행동은 대결로 이어가는 것이 미국"이라고 비난했다.

이 논평은 한·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관영매체를 통해 내놓은 첫 반응이다. 개인 명의를 통해 논평을 공개했고 비판 수위도 상당히 조절하는 등 대화 가능성을 차단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에 대한 불만을 표현했다.

이 대변인은 이날 논평의 형식에 대해 "특별히 어떤 공식 직위나 직함에 따라 발표된 글은 아닌 것으로 본다"며 "일부 전문가는 오늘 글이 발표의 형식으로 볼 때 수위가 낮다는 평가를 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북한의) 이 반응 한 가지, 발표형식만 갖고 어떤 입장이나 논평을 말하기보다 신중한 입장에서 북한의 반응을 지켜보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