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쏘 타고 퇴근한 문 대통령 “달리는 공기청정기”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5-29 08:30
P4G 정상회의 홍보 일환…회색과 남색 래핑해 운용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8일 저녁 수소차 넥쏘를 직접 운전해 퇴근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를 앞둔 지난 28일 저녁 수소차 넥쏘를 직접 운전해 퇴근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9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소식을 전했다. 이 차량은 오는 30~31일 개최되는 P4G 정상회의에 맞춰 ‘더 늦기 전에, 지구를 위한 행동’, ‘Green we go, Change we make’라는 문구를 래핑한 홍보 차량이다.

문 대통령은 수소차를 운전한 후 “수소차는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줄이는 친환경차로, 탄소중립 사회로 가기 위해 ‘달리는 공기청정기’인 수소차가 더 많이 이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국가에너지 시스템을 바꾸고,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창출해내는 신성장동력인 수소차를 국민들께서 많이 이용하고 응원해 주신다면, 우리는 미래차 1등 국가 대한민국이 될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는 30일 P4G 정상회의 개회식 때는 회색 차량을, 31일 폐막식 때는 남색 차량을 운용할 예정이다.

박 대변인은 “2050 탄소 중립 비전 선언‘ 때 탄소발자국에 대한 경각심을 주기 위해 흑백화면으로 나간 것과 같은 의미에서 30일은 회색, 31일은 P4G 지구를 위한 행동으로 맑아진다는 의미를 담아 남색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