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고양시장 "지방정부, 기후위기 대응 핵심요소 될 것"

(고양)임봉재 기자입력 : 2021-05-26 15:54
'P4G 서울정상회의 공식 부대행사 초청···녹색도시 고양 조성 약속' 이재준 고양시장,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당대표 만나 신도시사업 지원 요청

이재준 고양시장이 26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 2021 P4G 서울정상회의 공식 부대행사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고양시 제공]

이재준 경기 고양시장은 26일 "지방정부는 기후위기 대응의 핵심요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와 (재)기후변화센터가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연 2021 P4G 서울정상회의 공식 부대행사에 초청받아 "기후행동의 50~80%가 지역에서 수행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특히 "지역에 맞는 그린뉴딜 정책을 발굴, 도시의 모든 점·선·면을 잇고 순환하는 '녹색도시 고양시'를 조성하고, 나아가 2050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지방 및 중앙 정부에 즉각적인 탄소중립 이행을 촉구했다.

이 시장은 이날 반기문 GGGI 의장, 유영숙 기후변화센터 이사장과 '푸른 하늘과 2050 순배출 제로'란 공동선언문을 낭독하고, 외교부 이동규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공동선언문에는 △2050 온실가스 순배출 제로 달성 및 실질적인 이행 노력 약속 △미래세대 적극적인 기후행동 선도 및 변화주도 약속 △기후위기 대응전략과 성공사례지속 발굴 등의 내용이 담겼다.

이와 함께 이 시장은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분야별 역할 및 달성전략'란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전 세계 온실가스의 75%를 배출하는 곳이 도시다. 이곳에서 기후위기의 해법을 찾는 것이 관건"이라고도 했다.

시는 지난해 고양시 기후변화대응 조례를 제정, 92개 세부사업별 온실가스 감축 이행실태 점검을 규정하는 등 전국 기초지자체보다 2년 앞서 2050년 탄소중립사회 조성을 위한 로드맵을 제시한 바 있다.

지난해 8월에는 세계 최대 기후 국제회의인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유치를 선언한 데 이어 전국 최초로 탄소중립 시민실천연대를 구성한 바 있다.

지난 3월에 탄소중립 추진위원회를 발족, 고양시 2050 탄소중립 선언을 하는 등 기후행동을 추진하고 있다.

[사진= 고양시 제공]

한편 이재준 고양시장은 지난 25일 3기 신도시 8개(고양․부천․남양주․안산․시흥․광명․하남․과천)지자체장과 함께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당대표를 만나 3기 신도시 원주민의 재정착을 위한 제도 개선 및 당 차원의 지원도 요청했다.

이날 지자체장들은 송 대표에 건의문을 전달하며 ‘원주민과 기업의 재정착’과 ‘개발이익의 지역 환원’을 포함, 3기 신도시 성공을 위해 그동안 국토교통부와 LH가 주민들과 약속해 온 사항들을 반드시 이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이재준 시장은 송영길 당대표에게 “신도시에 조성되는 사업용지가 비싸 입주가 어려울 수 있으니, 서울시에 남는 공업물량을 3기 신도시에 배분해달라”고 뜻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송영길 당대표는 제출된 건의서를 적극 검토해 대책을 논의할 것을 약속했다. 그리고 지자체장들에게 대규모 자족시설의 기업유치 및 집값의 10%만 있으면 입주할 수 있는 ‘누구나 집’의 3기 신도시 적용을 검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민주당 김철홍 국토교통수석전문위원도 배석했고, 제3기 신도시 지자체장들은 앞으로도 국토교통부에 제도 개선을 지속적으로 건의하는 등 신도시의 원활한 추진과 원주민들의 실질적 보상·이주 대책 마련을 위해 공동 대응할 계획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