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메이커 스페이스’ 28곳 추가 조성...제조창업 공간 지원

현상철 기자입력 : 2021-05-19 14:06
전문랩 8개·특화랩 10개·일반랩 10개 신규 구축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달 20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메이커 스페이스 구축‧운영‘ 사업에 참여할 주관기관을 모집한다고 19일 밝혔다.

메이커 스페이스는 제조와 창작을 위한 장비와 시설이 구비된 열린 공간으로 국민 누구나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구현하고 실제 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는 공간이다. 중기부는 지난해까지 제조창업 지원 목적의 전문랩 12개를 비롯해 전국에 메이커 스페이스 192개소를 구축해 운영 중이다. 현재까지 메이커 스페이스가 개최한 교육 프로그램은 3만 회, 시제품 제작 지원은 32만 건 이상 이뤄졌다. 장비와 시설 이용도 136만 건에 달해 메이커 활동에 대한 높은 관심과 접근성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 

지역별 메이커 스페이스 선정 현황[자료=중소벤처기업부]


중기부는 이처럼 높아진 관심을 실제 창업으로 연결시켜 제조창업을 촉진하기 위해 올해부터 메이커 스페이스를 전문랩 중심 지원체계로 개편했다. 이를 위해 올해 전문랩 구축 규모는 지난해보다 두 배 늘려 8개로 확대하고, 장비 구입과 시설 구축, 공간 운영 등에 필요한 자금은 최대 15억원까지 지원한다.

전문랩 지원은 독자 생산시설을 갖추지 못한 창업기업의 생산 단계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초도물량 생산시스템 구축, 메이커 공간·창업지원 기관과의 협업 역량 확보에 중점을 둘 계획이다.

대기업과 전문랩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제조창업 고도화를 위해 대기업의 혁신자원을 지원하는 ’민간협업형‘ 모델도 올해부터 전문랩에 처음 도입된다. 일반랩은 체험, 교육 등 메이커 문화 확산과 소외 계층에 대한 접근성 향상을 위해 최대 1억 5000만원을 지원해 10개를 신규 구축한다.

일반랩 중 금속, 목공 등 특정 전문성을 바탕으로 메이커 육성과 제조창업을 지원하는 특화랩도 신설한다. 이를 위해 10개 내외의 주관기관을 선정해 1억원의 추가 시설, 장비 구축과 운영 비용을 지원한다. 아울러 지역의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활용해 디자인, 마케팅, 유통 등 후속 지원을 강화하고 제조창업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실적과 성과를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전문랩 중심의 지원체계를 구축해 시제품 제작과 양산 지원 역량을 고도화하고 메이커 스페이스가 명실상부한 제조창업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말했다. 
현상철 기자  hsc329@ajunews.com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