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선 주자들, 5.18 기념하며 대권 행보 '호남 민심잡기'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5-18 17:17
정세균·이낙연·이재명 등 광주행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8일 광주 민주유공자 묘역을 찾았다. [사진=정세균 캠프 제공]

여권 내 대권주자들이 5.18 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광주를 방문하고 민주유공자에 참배했다. 유족들에게는 위로의 목소리를 건넸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이날 이한열 열사 어머니 배은심 여사와 이주성 광주-미얀마네트워크 대표, 10여명의 재한미얀마인, 전남대 총학생회장을 포함한 광주·전남 대학생들, 조오섭‧김회재‧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과 함께 민주묘역을 참배하고 헌화했다.

정 전 총리는 “2021년 광주정신은 검찰개혁”이라며 “미진한 개혁을 유능하게 잘 실천하는 것이 모든 국민들의 염원이다. 부족한 부분을 완결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재한 미얀마인들과의 대화에서 “미얀마에서 희생된 국민들이 남의 일 같지 않다. 대한민국 국민들은 미얀마 국민들을 격려하고 성원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은 미얀마 민주주의가 다시 굳건히 일어설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낙연 민주당 전 대표는 지난 13일 이후 광주에 며칠 동안 머물며 5·18 묘지를 찾은 바 있다. 이날은 서대문형무소 자리에서 열리는 제41주년 5.18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 전 대표는 “위대한 광주정신은 세계 민주주의의 교과서”라며 “광주의 요구대로 공정과 정의를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전날 광주를 먼저 방문해 1박2일 일정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라고 국민이 위임한 권력으로 국민의 생명과 인권을 침해하는 것은 있어서는 안될 일이지만 시간이 지났다는 이유로 책임을 면제해주는 것도 국가폭력범죄 재발을 방치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다시는 이 땅에 반인권 국가폭력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누구도 반인권국가폭력범죄를 꿈조차 꿀 수 없도록 국가폭력범죄에는 반드시 공소시효와 소멸시효가 배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력한 대권후보로 떠오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언론 인터뷰를 통해 5.18 입장문을 내놔 화제가 됐다.

윤 전 총장은 “5·18은 특정 진영의 전유물이 아닌 보편적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정신”이라며 “5·18 정신은 힘을 가진 자가 권력을 남용해 누구를 탄압할 때, 그것이 큰 것이든 작은 것이든 끊임없이 거부하고 저항하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