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봉 중기옴부즈만 “알리바바 비소비재 선정 비율 확대”

현상철 기자입력 : 2021-05-18 15:36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사진=중소기업옴부즈만]

박주봉 중소기업 옴부즈만은 18일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의 알리바바닷컴 입점 지원사업에 비소비재의 선정 비율을 협의해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옴부즈만은 이날 코트라(사장 권평오)와 부산 파크하얏트호텔에서 ‘해외시장 진출기업 규제개선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부산지역 수출 중소기업 A대표는 “코로나19 대응방안으로 온라인플랫폼을 활용한 판로개척이 중요한데 현재 온라인플랫폼 입점 지원사업은 주로 기업·개인간 거래(B2C) 소비재 품목 위주”라며 “비소비재 제조기업의 온라인플랫폼 입점 기회를 확대해 달라”고 건의했다.

박 옴부즈만은 비소비재 선정 비율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언급하면서 “앞으로도 비소비재 제조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화물운송 운임 부담이 크다는 업계 애로에 박 옴부즈만은 “지난달 산업통상자원부가 개최한 ‘수출입물류 현안 점검 및 상생협의체’에서 중소기업 운임지원과 선복 배정 확대 등 추가 지원대책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며 “관계부처와 지속해서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중소벤처기업부에서 국적선사(HMM)와 협업해 미국과 유럽행 선박에 대해 화물 적재공간을 제공하고 있다”며 “온라인수출 공동물류·수출바우처 사업을 통해 항공·해상 운임을 지원하고 있다”고 안내했다.

이외에도 간담회에서는 △코트라 지사화사업 재신청 서류 간소화 △다품종소량생산 제품의 인증비용 지원 △중소기업 데이터 구매 비용 지원 확대 등이 논의됐다.

박 옴부즈만은 “앞으로도 수출기업과 지속적인 소통으로 경제성장을 저해하는 규제 애로를 적기에 해소해 수출 활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