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보다 '경기'…코로나 시대 당일 여행지로 '주목'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1-05-19 00:00

[사진=아침고요수목원 제공]

국내 여행객이 당일 여행지로 가장 많이 찾는 곳은 경기도였다. 경기도는 다른 지역에 비해 편리한 교통망을 갖춰 당일 여행을 즐기기 좋은 곳으로 주목받고 있다. 

여행 전문 리서치(연구) 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주례 여행행태·계획조사'(매주 500명, 연간 2만6000명)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

지난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외부활동에 제약이 많았음에도, 당일 여행 경험률은 23%, 숙박 여행 경험률은 58%에 달하는 등 여행 수요는 지속 유지됐다.

숙박 여행은 강원(20.3%)이 1위를 차지했고, 제주(10.6%)가 2위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당일 여행의 경우 5명 중 1명(19.5%)이 경기도를 선택했다. 강원도 당일 여행은 8.2%를 차지했다.

당일 여행 수요는 거주지 인근 교통망이 잘 갖춰져 있고, 여행 자원이 우수한 지역에서 주로 발생했다. 

경기도가 당일 여행지로 부상한 배경에는 절대적으로 많은 수도권 인구 분포를 빼놓을 수 없다. 전국 인구의 절반이 거주하는 '수도권'이라는 수요층의 영향을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이 컨슈머인사이트 측 설명이다. 

제주는 숙박 여행지 2위임에도 당일 여행은 최하위권(15위)에 그쳤다. 지역적 특수성의 결과로 항공료가 크게 낮아져도 당일 여행지가 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당일 여행 점유율을 기초시군별로 나눴을 때는 가평(경기)이 1.9%로 1위를 차지했다. 경주(경북)와 강릉(강원), 파주·용인(이상 경기)은 각각 0.2%p 이내의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경기도에서 10위권 내에 든 가평·파주·용인·양평·화성은 수도권에 인접하면서 비교적 한산하고, 산·계곡·강 등 자연을 접할 수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유명 놀이공원이 있거나 골프·등산·레저를 즐길 수 있다는 점도 여행 수요 증가에 한몫을 했다. 

컨슈머인사이트 관계자는 "많은 거주 인구를 배후에 두고 교통과 여행자원 등 시설을 갖춘 곳은 당일 여행지로 주목받을 만하다"고 전했다. 아울러 "멀지만 관광자원이 우수한 지역은 장기 여행지로 소비자의 선택을 받을 것이다. 이는 여행의 핵심 콘텐츠인 숙박에 큰 변화를 촉발하고, 거시적으로는 여행산업 자체의 개편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1 KED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