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1분기 영업손실 112억원…'화물운송 확대로 적자 감소'

류혜경 기자입력 : 2021-05-17 17:30
여객기 개조, 화물 네트워크 강화 등으로 화물 매출액 6105억원
아시아나항공은 1분기 매출액 7834억원, 영업손실 112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0.6% 감소했으나, 영업손실은 2082억원에서 축소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화물 운송 확대로 부진한 매출을 상쇄했다. △동남아 △미주 △유럽 등을 중심으로 운송 수요를 확대해 화물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83% 증가한 6105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A350여객기 2대의 화물기 개조에 이어 올해 2월 2대를 추가로 개조하는 등으로 화물 수송력을 극대화하며 호실적을 이어갔다. 이를 통해 화물 운송 수요가 높은 미주와 유럽 노선을 중심으로 △IT · 전자기기 부품 △전자상거래 수출품 △개인보호장비 등의 탑재 물량을 늘려 해당 노선의 매출액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2%, 82%까지 끌어 올릴 수 있었다.
 
아시아나항공은 2분기에도 특별 전세기를 적극 유치하는 등 여객기 실적 개선을 위한 노력을 지속한다. 또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귀국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도 교민 수송을 위해 긴급 특별기를 편성해 국적항공사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며 코로나 위기 극복에도 힘을 보탤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여객 수요가 사상 최대로 감소한 위기 상황에서도 임직원들의 노력 덕분에 영업손실 규모를 축소할 수 있었다"며 "전세계 백신 접종 확대와 입국 규제 완화 추세에 따른 여객 수요 회복이 예상되는 만큼, 이에 대한 대응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