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세계 최고 수준 ‘초거대 AI’ 개발에 3년간 1132억원 투자한다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5-17 11:01
올 하반기 공개 계획...고객가치 극대화로 ‘LG 찐팬’ 확대 도모
LG가 인공지능(AI)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부상하고 있는 ‘초거대 AI’를 활용해 고객가치 극대화에 나선다.

초거대 AI가 사회에 정착하면 텍스트·음성을 활용해 고객 문의에 답변하는 고객 상담 챗봇·콜봇이 문장이나 대화에서 드러나는 고객의 감정까지 분석해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가능할 전망이다.

LG AI연구원은 17일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AI 토크 콘서트’를 통해 향후 3년간 방대한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대규모 컴퓨팅 인프라 확보·개발에 1억 달러(약 1132억원) 이상의 투자를 단행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투자의 핵심인 ‘초거대 AI’ 개발을 위해 초당 9경5700조번의 연산 처리가 가능한 글로벌 ‘톱3’ 수준의 AI 컴퓨팅 인프라를 구축하고 이를 세계 최고 수준으로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초거대 AI는 대용량 연산이 가능한 컴퓨팅 인프라를 기반으로 대규모 데이터를 학습해 종합적·자율적으로 사고, 학습, 판단, 행동하는 AI다.

LG는 이처럼 인간의 뇌 구조를 닮은 초거대 AI를 올 하반기 공개할 예정이다. LG의 초거대 AI는 미국 AI연구소 ‘오픈AI’가 개발한, 현존하는 가장 뛰어난 초거대 AI 언어모델 ‘GPT-3’보다 3배 이상 많은 6000억개 파라미터를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파라미터는 인간 뇌에서 뉴런을 연결해 정보를 학습하고 기억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시냅스와 유사한 역할을 하는데, 파라미터 규모가 커질수록 AI 지능이 높아진다.

LG의 초거대 AI는 GPT-3의 인간처럼 자연스러운 대화, 에세이·소설 창작 등 능력에 더해 이미지·영상을 이해하고 데이터 추론까지도 가능하다.

LG AI연구원은 내년 상반기 조 단위 파라미터의 초거대 AI도 개발할 예정이다. LG는 글로벌 제조기업 중 이와 같은 규모의 초거대 AI 개발은 첫 사례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LG는 소프트웨어 개발, 데이터 분석, 고객 상담 등 각 분야의 ‘상위 1% 인간 전문가’ 수준 역량을 보유한 초거대 AI 개발을 통해 일하는 방식을 획기적으로 혁신, 고객가치를 높여 더 많은 ‘LG 찐팬’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초거대 AI를 활용하면 제품 개발 프로세스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존에 신제품을 개발할 때는 개선·수정 작업이 발생하면 전문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이 다시 설계해야 해 상당한 시간이 소요됐다. 그러나 초거대 AI를 활용하면 전문가가 인간의 언어로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기술, AI가 소프트웨어 코딩을 진행하는 방식으로 제품 개발 프로세스를 단축할 수 있다.

LG는 초거대 AI를 활용해 차세대 배터리 소재 발굴을 위해 지난 250년 동안 공개된 화학 분야 논문·특허를 분석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고효율 발광 소재를 발굴하는 등 전기차·TV 분야에서 앞서나가겠다는 포부다. 이 밖에도 △항암 백신 △친환경적인 플라스틱 소재 △제품 디자인, 상품 내부 설계가 가능한 ‘창조적 초거대 AI’ 등 개발에도 나선다.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은 “글로벌 파트너들과 함께 열린 생태계를 적극적으로 구축해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 역량을 확보할 것”이라며 “인류의 보편적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같은 꿈을 꾸는 인재들과 함께 최신의 AI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이 17일 비대면으로 개최된 'AI토크콘서트'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LG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