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가, '주가 7%↑' 삼성전자에 로봇청소기 핵심 부품 공급

김한상 기자입력 : 2021-05-17 10:41
나무가가 코스닥 시장에서 강세다.

[그래픽=홍승완 기자]

1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나무가는 오전 10시 38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7.37%(600원) 오른 8740원에 거래되고 있다. 시장가격 기준 시가총액은 1201억원으로 코스닥 시장에서 813위다.

카메라 모듈 전문기업 나무가는 지난달 27일 출시된 고객사 삼성전자 가전사업부의 차세대 로봇청소기 ‘비스포크 제트봇AI’에 탑재된 핵심 부품인‘3D 센싱 액티브 스테레오 카메라 모듈’을 납품한다고 지난달 28일 밝혔다.

해당 로봇청소기는 나무가가 공급한 ‘액티브 스테레오 카메라 모듈’을 통해 기존 2차원 센서로는 감지하지 못하는 낮은 높이의 물체 및 복잡한 구조물 형상을 인식 가능할 수 있다. 또한 최대 1m 거리의 장애물과 1㎤ 이상의 근접한 사물에 대한 정교한 감지가 가능하다.

이처럼 객체간 거리를 측정해 디바이스에 정보를 전달하는 3D 센싱 기술은 차세대 로봇청소기를 포함해 인공지능(AI)및 자율주행차의 필수 기술로 주목받고 있으며, 정교한 알고리즘 설계 및 하드웨어 제조기술이 요구되는 고부가가치 기술이다.

나무가 선행개발팀의 강영규 상무는 “비스포크 제트봇AI‘에 탑재된 3D 카메라는 당사가 가지고 있는 3D센싱 기술 노하우를 집대성해서 개발한 만큼 성능에 자신이 있다”며 “카메라 사이즈를 최소화하는 동시에 외부의 가혹한 환경에서도 정확하게 사물을 인지하고 보다 정확한 센싱 성능 구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나무가는 지난 2011년부터 10년이 넘는 기간동안 이미지 센싱 기술 개발에 주력해왔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인텔의 ‘리얼센스’, 소니의 ‘아이보2 로봇강아지’ 등 글로벌 전자 회사에 다양한 3D 센싱 모듈을 납품한 이력이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