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디스플레이, 미국 SID 2021 참가…차별화된 OLED 기술 공개

장은영 기자입력 : 2021-05-17 10:00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대 규모의 디스플레이 전문 전시회에 참가해 차별화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을 선보인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LG디스플레이는 17일(현지시간)부터 21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리는 ‘세계정보디스플레이 학회(SID) 디스플레이 위크 2021’에 참가한다.

◆삼성디스플레이, 차세대 OLED 기술 공개…최 사장 기조강연

삼성디스플레이는 ‘삼성 OLED를 통한 더 좋은 세상’을 주제로 가상 전시관을 열고, ‘S폴더블’, ‘슬라이더블’, ‘UPC(언더 패널 카메라)’ 등 차세대 OLED 기술을 영상으로 공개한다.

S-폴더블은 안과 밖으로 두 번 접을 수 있는 멀티 폴더블 제품이다. 슬라이더블은 가로 방향으로 화면을 확장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UPC는 정보기술(IT)기기 베젤 부분에 있던 전면 카메라를 패널 아래에 장착하고 있다. 

이와 함께 최주선 삼성디스플레이 사장은 18일 ‘메타버스와 디스플레이의 위대한 미래’를 주제로 기조 강연에 나서며 가상현실 시대를 주도할 디스플레이 산업의 비전을 제시한다.

최근 SID가 수여하는 ‘칼 페르디난드 브라운상’을 받은 김성철 중소형사업부장(사장)의 수상 소감도 가상 전시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번 SID 2021에서 차세대 발광 재료, 박막 트랜지스터(TFT) 소자 기술 등 다양한 주제의 논문 27편을 발표한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회사의 기술 비전과 혁신적인 OLED 솔루션을 제시하고 가까운 미래 디스플레이가 바꿀 일상을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S폴더블 제품.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제공]



◆ LG디스플레이, OLED만의 차별화된 기술 전시

LG디스플레이는 ‘OLED 기술이 이끄는 새로운 기회’라는 주제로 ‘OLED’, ‘새로운 가치 창조’, ‘차량용 디스플레이’ 등 3개의 존으로 구성된 가상 전시관을 연다.

OLED 존에서는 83인치형 차세대 OLED TV 패널 등 OLED의 기술적 우위성을 보여준다. 새로운 가치 창조 존에서는 롤러블과 투명 등 OLED만이 구현 가능한 차별화된 제품을 전시한다.

차량용 디스플레이 존에서는 독보적인 차량용 플라스틱 OLED(P-OLED) 기술을 활용해 △T자 형태로 4개의 디스플레이를 하나로 연결해 만든 초대형 차량용 디스플레이 △12.8인치형 롤러블 디스플레이 등을 선보인다. 

윤수영 LG디스플레이 최고기술책임자(CTO) 전무는 “앞으로도 OLED만이 구현 가능한 차별화된 가치를 지속 창출하여 미래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하고, OLED 대세화를 반드시 이루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 온라인 전시관을 홍보 중인 직원들. [사진=LG디스플레이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