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금융권 마이데이터 플랫폼 사업에 힘 준다…공급방식 다각화

임민철 기자입력 : 2021-05-16 10:00
구축·솔루션판매 지원…구독형SW 준비중 기능 검증용 금융보안원 테스트베드 구축 데이터전송 검증할 금융사연합 결성 추진

LG CNS 직원들이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LG CNS 제공]


LG CNS는 마이데이터 사업을 추진하는 금융사를 대상으로 개발한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시스템통합(SI) 구축과 솔루션 판매 방식에 더해 클라우드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구독 방식으로도 제공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LG CNS는 작년말부터 카드·은행·증권 업종 마이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을 연이어 수주했다. 고객사별 요구사항에 특화된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마이데이터 서비스는 오는 8월부터 시작된다. 지난 1월 28개 업체가 마이데이터 사업자 1차 허가를 받았다. 지난달 31개 업체가 2차 허가를 신청했다.

마이데이터는 금융사, 통신사, 온라인 쇼핑몰, 전자금융사 등 곳곳에 흩어진 고객 데이터를 모아, 한 눈에 파악하고 관리할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다. 이용자에게 데이터 관리권한을 주고 스스로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게끔 지원한다.

마이데이터 사업자는 이용자의 제공 동의를 받은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데이터 분석을 통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용자는 마이데이터를 통해 재무관리, 효율적인 카드 사용, 자산 대비 소비 코칭, 생활 맞춤 대출 서비스, 보험 상품 비교, 부동산 정보 제공, 쇼핑 상품 추천 등을 서비스 받게 된다.

LG CNS는 마이데이터 사업자 허가를 받거나 신청한 기업의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고 있다. 금융사를 위한 플랫폼 제공에 주력한다. 주요 기능으로 본인인증·신용정보제공동의, 데이터제공사로부터 데이터 전송·수집, 고객맞춤형 서비스 생성을 위한 데이터분석 등을 구현한다.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새로 구축하는 SI 사업과, 자체 개발한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솔루션 구매 형태로 제공하는 사업을 모두 수행 중이다. 클라우드 기반 구독형 소프트웨어인 SaaS 방식 판매도 준비한다.

LG CNS는 금융사가 이용자 데이터를 관리하는 시스템을 만들고 마이데이터 사업자와 데이터 제공사 간 데이터 전송·인증 체계를 구축한다. 마이데이터 사업자는 이를 통해 고객 신용정보, 은행·카드 사용 정보, 통신·스마트폰 사용 정보, 쇼핑몰 결제 정보 등을 수집할 수 있다. LG CNS는 이용자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데이터 분석 플랫폼도 구축한다.

앞서 LG CNS는 금융보안원의 마이데이터 테스트베드 플랫폼도 구축했다. 마이데이터 사업자와 데이터 제공사는 테스트베드에서 데이터 인증·전송을 테스트하고, 표준 API에 따른 개발 가이드를 받을 수 있다. 기업은 이 테스트베드를 통해 기능적합성 심사와 보안취약점 점검을 통과해야 마이데이터 사업을 할 수 있다.

LG CNS 마이데이터 플랫폼은 금융보안원이 지정한 마이데이터 표준 API를 따른다. API는 특정 프로그램이나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도록 미리 정한 규칙을 뜻한다. LG CNS는 이 마이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한 고객사들과 함께, 상호 데이터 전송을 검증하기 위한 '마이데이터 테스트 얼라이언스(MTA)'를 결성한다. 오는 8월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앞두고 실제 서비스와 유사한 테스트를 하도록 협업한다.

홍승용 LG CNS DTI사업부 금융이노베이션 담당은 "안전하고 투명한 개인 신용정보 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AI 기술을 활용한 데이터 분석, 다양한 부가가치를 더한 서비스를 제공하며, 마이데이터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