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쌍용C&E 동해공장 60대 근로자 천정 크레인 작업 도중 추락사 발생

이동원 기자입력 : 2021-05-15 22:29
석회석 부원료 집하장 천정크레인에서 작업하던 중 10m 높이에서 추락해 심정지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끝내 숨져

쌍용C&E(쌍용양회) 동해공장 하청업체 A씨(67세)는 석회석 부원료 집하장 천정크레인에서 작업하던 중 10m 높이에서 추락해 심정지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끝내 숨졌다[사진=이동원 기자]

강원 동해시 삼화동 일원에 위치한 쌍용C&E(쌍용양회) 동해공장에서 지난 14일 오후 11시 42분경 60대 근로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에 따르면 쌍용C&E(쌍용양회) 동해공장 하청업체 A씨(67세)는 석회석 부원료 집하장 천정크레인에서 작업하던 중 10m 높이에서 추락해 심정지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끝내 숨졌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위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례한 상태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