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양여 희귀소방차 '홍1호' 국립소방박물관 온다

조현미 기자입력 : 2021-05-15 05:00
66년 전 미군트럭 소방차량 개조 홍천군 지난달 소방청 기증 결정

홍1호 소방차(오른쪽)와 손수레용 소방펌프차. [사진=소방청 제공]


해방 뒤 미군이 쓰던 군용트럭을 개조한 희귀 소방차량이 국립소방박물관에 전시된다.

소방청은 14일 오후 강원 홍천군이 보유한 강원소방 '홍1호' 소방차량을 기증받았다. 기증식은 홍천군 홍천박물관에서 열렸다.

홍1호는 우리나라 소방차 발달사에서 중요한 역사적 유물이자, 국내 단 2점만 있는 희귀한 소방차이다. 차량 역사만 66년에 이른다. 한국전쟁 이후 미군이 군용트럭으로 쓰던 것을 1955년 개조해 소방차로 만들었다. 

1958년 강원 홍천소방서에 배치돼 1993년까지 쓰였다. 운용 기간 홍천 지역에서 발생한 수많은 재난 현장에서 화재 진압과 인명구조 활동을 펼쳤다.

활동을 마친 뒤 2004년 홍천소방서에서 홍천군으로 기증·이관이 이뤄졌고, 홍천박물관에 자리를 잡았다. 홍천군은 지난 4월 30일 소방청에 기증하기로 했다.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큰 소방유물을 더욱더 전문적으로 보존·관리하고, 홍천 역사를 전국에 널리 알리고자 내린 결정이다.

소방청은 홍1호를 국립소방박물관에 전시한다. 국립소방박물관은 경기 광명시 광명동에 지상 2층, 지하 1층 규모로 건립을 추진 중이다. 전체면적은 5000㎡(약 1512평)다. 오는 2024년 7월 문을 열 예정이다
 

신열우 소방청장이 14일 오후 강원도 홍천군 홍천박물관에 있는 강원소방 '홍1호' 소방차량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소방청 제공]


신열우 소방청장은 기증식에서 "정부 수립 직후 국내 소방은 외국에서 장비 원조를 받을 정도로 어렵고, 전국엔 100여대 뿐인 낡은 소방차와 수동식 완용펌프가 대부분이었다"고 돌아보며 "홍1호는 그 시대에 제작돼 35년간 홍천에서 활발히 활동을 펼친 소방차였다"고 말했다.

특히 "홍천1호는 단순히 오래된 소방차라는 의미를 넘어 지난 반세기 소중한 국민 생명을 지키려는 고귀한 소방정신이 깃든 유물이자 우리나라 소방차 발달사의 중요한 역사적 자료"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가문화재로 등록될 수 있게 문화재청과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홍천군수와 홍천박물관에 고마움도 전했다. 신 청장은 "귀중한 역사적 소방유물을 온전히 보존하고 기증 결정까지 해준 허필홍 홍천군수와 홍천박물관 관계자분들에게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