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재능대 호텔관광과,  CJ그룹과 인재매칭사업 성과

유대길 기자입력 : 2021-05-14 15:09

[사진=인천재능대학교 제공]



인천재능대학교(총장 권대봉)는 「기업-특성화전문대학 인재매칭사업」 사업을 통한 CJ그룹과의 긴밀한 협력으로 취업연계 등의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14일 전했다.

「기업-특성화전문대학 인재매칭사업」은 기업이 전문대학 수준에 맞는 직무를 발굴하고 교육부에 요청해 선정하는 것으로 인천재능대학교는 1차 선도대학으로 선정돼 2014년 CJ그룹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인천재능대학교 호텔관광과는 이를 통해 CJ대한통운(전 CJ건설)-나인브릿지와 2015년부터 본격적으로 인재매칭 사업을 수행해오고 있으며, 2016년부터 매해 산학현장실습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까지 다수의 학생들이 CJ그룹으로 취업하고 있으며, 지난 3월에는 CJ대한통운 제주 나인브릿지와 여주 해슬리 리조트에 5명이 정규직으로 취업하는 성과를 보였다.
 

[사진=인천재능대학교 제공]



인천재능대학교와 CJ그룹의 인재매칭사업은 산학협력의 성공적인 모델로 뽑힌다. 지속적으로 산학현장실습, 취업연계 등의 협력이 긴밀하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인천재능대학교에서 배출한 학생들의 역량과 인성을 현장에서 인정받아 이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그 예로 지난 4월 29일에는 CJ대한통운 안상건 부장 등이 본교 호텔관광과를 방문해 2학년 120여명을 대상으로 CJ대한통운 리조트 사업설명회와 산학현장 실습생 선발 면접을 실시하였고, 그 중 7명의 학생을 선발했다.
선발된 학생들은 제주 나인브릿지와 여주 해슬리 리조트에서 320시간의 산학현장실습을 수행하게 되며, 이수 후 인적성검사를 토대로 장기취업 인턴십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자격을 얻게 된다.

호텔관광과 인재매칭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김홍일 교수는 “2015년부터 CJ그룹과 진행하고 있는 인재매칭 사업은 타 어느 대학보다도 성공적인 산학협력 사례로 여겨진다”며 “졸업한 선배들이 후배를 추천하는 선순환 구조가 정착되어 앞으로 더 큰 성과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