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1분기 매출 5227억원…코로나 여파 속 분기 최대 매출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5-13 15:44
영업이익 73% 증가한 454억원…사이렌오더·드라이브스루 영향

스타벅스커피코리아 서울 강남구 이마트 역삼점 .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송호섭 스타벅스코리아 대표[사진=스타벅스코리아 제공]


스타벅스커피코리아가 코로나19 여파 속 분기 최대 매출을 경신했다. 영업이익도 73% 뛰었다. 사이렌오더, 드라이브스루 등 비대면 주문의 증가가 호실적을 견인했다.

13일 이마트에 따르면 스타벅스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45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3% 늘었다. 매출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5% 성장한 5227억원을 기록했다.

올 1분기 매출은 분기 기준 사상 최대다. 종전 기록은 2019년 4분기 기록한 5191억원이었다.

스타벅스는 작년 1분기 코로나19 여파로 부진했다. 코로나 사태 초기 휴점과 영업시간 단축으로 매출 감소를 겪었다.

하지만 올해 사이렌오더와 드라이브스루 등 비대면 수요가 몰리며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점포수 증가도 호실적에 힘을 보탰다. 스타벅스 매장은 지난해 말 기준 1508개에서 28개 늘어난 1536개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1분기 실적은 지난해 1분기 휴점, 영업시간 단축 등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기저효과”라며 “올해 사이렌오더 등의 비대면 서비스의 회복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