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종정 “코로나, 자연·인간의 연결관계 깨닫는 계기 됐으면”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5-12 17:40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진제 법원 대종사 [사진=대한불교조계종 제공]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진제 법원 대종사가 오는 19일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진제 법원 대종사는 12일 “코로나를 통해 자연과 인간이 얼마나 밀접하게 연결돼 있는지를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제 대종사는 이날 낸 봉축법어에서 “온 지구촌이 거년(去年·작년)부터 코로나 질병으로 죽음의 공포와 고통 속에 빠져 있다”라며 “이는 ‘인간 우월적 사고’라는 어리석은 생각으로 인간이 자연을 훼손하고 생태계를 파괴한 당연한 결과”라고 짚었다.

이어 “자연과 인류는 상생하는 존재”라며 “이 자연은 우리 조상들이 건강하고 깨끗하게 보존하기를 기원하며 물려준 것으로 우리도 미래의 후손에게 온전하게 물려줘야 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대한불교천태종 총무원장 문덕스님도 같은 날 봉축사를 통해 “지난해부터 이어지는 코로나 질병과 경제불황으로 고난이 가중되고 있지만, 부처님의 청정한 가르침은 병마를 극복하고 건강한 일상으로 돌아가는 길을 밝혀주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문덕스님은 “모든 불자와 국민이 한마음으로 코로나의 소멸을 기원하고 방역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며 청정 일심을 유지한다면 건강하고 행복한 일상은 돌아올 것”이라고 기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