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돌아갈 때가 됐다”…당내엔 ‘우려’ 많아

김도형 기자입력 : 2021-05-10 13:27
김웅 “洪 복당하면 윤석열이 오겠나”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에 복당을 신청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0일 “이제 저는 당으로 돌아가야 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지난해 4‧15 총선을 앞두고 험지 출마론에 반발, 탈당한 뒤 대구 수성을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홍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지난 20대 총선 공천과정에서 부득이하게 일시 당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의원은 “당선 즉시 바로 복당하겠다고 굳은 약속을 했지만,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시간이 400여 일을 넘기고 있다”고 했다.

홍 의원은 앞서 복당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은 것과 관련, “내가 개인적 악연 있었던 사람(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이 당을 이끌고 있었기 때문에 복당 신청서를 내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밖에서 머문 지난 1년 동안은 제 정치역정과 부족함을 되돌아보는 깊은 성찰의 시간이 됐다”며 “당으로 돌아가 당원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파탄 난 국정을 바로 세우고, 정권교체를 통한 국가 정상화를 위해 한 알의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주자로 대선에 도전하느냐는 질문엔 “들어가서(복당해서)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홍 의원의 복당은 대구시당 당원자격심사위원회와 당 최고위원회(비대위원회) 의결을 거쳐 이뤄진다. 다만 홍 의원 복당을 둘러싸고 반대의 목소리도 만만찮은 상황이다.

특히 ‘막말’ 강성 이미지의 홍 의원의 복당이 당 이미지에 끼칠 영향 등을 고려, 초선 의원들의 우려가 많다.

당권 주자인 김웅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홍 의원이 복당하는 순간부터 당이 시한폭탄을 안고 살게 되는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나 다른 유력 인사들이 이런 당에 오겠느냐”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소비자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