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청정지역' 마카오 카지노 수입 또 최고치 경신

최예지 기자입력 : 2021-05-06 17:50
4월 마카오 도박수입 10배 넘게 '폭증'

마카오의 MGM 카지노 사업장 내부 모습.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마카오 경제를 지탱하는 주축인 카지노 산업이 두 달 연속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마카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연한 진정세를 보이면서 2년 만에 '봄'을 맞이하는 것이다. 

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마카오 도발감찰협조국을 인용해 4월 마카오 카지노 산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14.4% 급증한 84억100만 파타카(약 1조1803억원)를 기록했다. 월별 매출로는 코로나19 발발 이래 최고치다. 

이로써 1~4월 카지노 수입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6%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마카오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수백일간 나오지 않으면서 중국 본토 관광객이 늘어난 데 따른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마카오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기준 현재까지 총 49명으로, 400일 넘게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아 '코로나19 청정지역'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에 마카오 당국은 지난해 3분기부터 중국 본토와 왕래 규제를 완화했다. 그 결과, 지난 3월 마카오를 방문한 사람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5.4% 늘어난 75만4541명에 달했다.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인한 경기둔화에 지난해 초 발발한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매출이 크게 낮았던 '기저효과' 요인도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해 4월 마카오 카지노 수입은 7억5400만 파타카로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20분의1 수준으로 대폭 줄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4월 마카오 카지노 누적 수입은 312억4000만 파타카로, 68.7% 감소했다. 

이같은 회복세에 마카오 정부는 2021년 재정예산을 통해 카지노 수입이 지난해보다 2배 이상인 1300억 파타카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